“안녕하세요. 와~ X탱이 보소” 밈에 올리버쌤이 직접 밝힌 입장 (영상)

333
자신을 성대모사한 성희롱성 밈에 대해 알고 있다고 밝힌 올리버쌤 / 유튜브 ‘올리버쌤’

구독자 222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올리버쌤’이 최근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성희롱성 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26일 올리버쌤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논란의 유행어,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사실 이 유행어 처음 나왔을 때부터 저는 잘 알고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가 말하는 유행어는 최근 디시인사이드 등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성대모사다. 당시 한 누리꾼은 올리버쌤을 따라 하며 “안녕하세요 올리버쌤입니다. 와~ X탱이 보소”라는 음성을 공개했다.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음성을 인용한 다양한 성희롱성 댓글이 도배되기 시작했다. 실제 일부 누리꾼들은 올리버쌤의 어린 자녀와 아내가 나오는 영상에도 해당 밈을 도배하기도 했다.

밈이 시작된 게시글 /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이에 올리버쌤은 “(밈이) 다소 성적이고 유치해서 어떤 분들은 많이 좋아하고 어떤 분들은 싫어하는 걸 안다. 특히 틱톡에서 유행한다고 알고 있다. (그 영상은) 저 아니다. 저는 틱톡도 안 한다. 이게 점점 유행하면서 많은 팬분들이 걱정하고 고소하라는 메시지도 보내주셨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올리버쌤은 고소하지 않을 거라며 “대부분의 사람들은 (해당 목소리가) 제가 아닌 걸 알 거라고 생각한다. 제 채널은 가정 중심이라 당연히 성적인 단어나 욕 같은 게 안 나온다”라며 “인터넷 밈이 생기는 건 그냥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밈에 동의하지는 않지만 밈이 있다는 걸 인정한다. 그래서 막을 생각도, 고소할 생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성희롱성 밈을 고소하지 않겠다고 밝힌 올리버쌤 / 유튜브 ‘올리버쌤’

또한 팬들에 우려에 대해 “한국에 절대 실망하지 않는다. 이러 밈 문화는 전 세계에 다 있다. 그리고 저는 4년 동안 초등학교에서 일했다. 그동안 진짜 유치하고 어이없는 농담, 드립, 유행어 많이 들었다. 그래서 이런 성대모사가 저는 별로 놀랍지 않다”라고 안심시켰다.

그러나 “앞으로도 유행어를 쓰셔도 된다. 하지만 성적인 거나 욕 같은 건 안 했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솔직히 그 성대모사 직접 들어봤는데 저랑 비슷하지도 않다. 개인적인 점수로는 탈락”이라고 농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