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와의 성관계, 너무 좋아 또 하고 싶어…예뻤고 해달라는 거 다 해줘” (영상)

537
전청조 과거 사진 / SBS ‘궁금한 이야기 Y’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의 결혼 상대였던 전청조(27)와 소개팅 앱에서 만났다고 주장하는 남성의 인터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튜버 카라큘라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전청조와 지난 2016년 소개팅 앱에서 만나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남성 A씨와의 인터뷰 영상을 올렸다.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A씨는 “2016년에 소개팅 앱에서 전청조와 알게 됐다. 대화를 나누다 만나자고 해 실제로 보게 됐다. 월미도에서 밥 먹고 놀았다”며 “그땐 전청조가 정말 예뻤다. 엄청 날씬하고 머리도 단발이었다. 마르고 예뻤다. 그래서 내가 ‘모텔 가자’고 해서 성관계도 가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때는 분명히 여자였다. 내가 생각하기엔 지금도 여자일 거다. 남자 성기를 단다는 걸 이해를 못 하겠다”며 “그 뒤로 전청조가 헛소리를 했다. 내가 알기로는 부모님이 노래방을 운영한다고 그랬다. 그때는 일을 안 했을 거다”라며 당시 전청조가 백수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냥 한 번 (성관계) 했는데 솔직히 한 번 잤던 여자 (또) 못 자는 건 아니지 않냐. 그래서 난 한 달 뒤에 (전청조가) 생각나서 연락했는데 전화번호가 바뀌어 있더라”며 “솔직하게 말하면 한 번 했던 게 너무 좋아서 한 번 더 하고 싶었다. 내가 미쳤다고 연락하겠냐”고 말했다.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또 “전청조가 그 뒤에도 소개팅 앱을 계속하고 있길래 찍어봤는데 안 받아주더라. 아마 걔도 (내가) 마음에 들었을 거다. 사랑을 나눌 때 내가 해 달라는 거 다 해줬다”며 “두 번째 만남에서 왜 연락이 안 됐냐고 물으니까 전화번호가 바뀌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청조에게 옷을 사주겠다고 꼬셔 동대문에 갔는데 엄마 친구를 잠깐 보고 올 테니 기다려 달라 해 놓고 사라졌다”며 “그때는 몸에 문신이 하나도 없었다. 왜 이렇게 변했는지 모르겠다. 당시에는 여자였고 정말 예뻤다”고 말했다.

끝으로 “전청조가 거짓말은 잘하는데 티가 났다. 통화했을 때도 많이 느껴졌는데 어차피 한 번 만나서 잘 사이인데 내가 따질 필요가 없으니까 다독여 주면서 그냥 만난 거다”라며 “지금은 소개팅 앱을 안 한다. 난 피해본 거 없고 재밌게 놀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렇게 정성스러운 리플리 증후군은 처음 본다”, “어렸을 때 불우했다고 다 저렇게 되진 않는다” “정말 예뻤다고 강조하는 게 너무 웃기다”, “A씨가 솔직하게 다 말하는 게 고마운데 웃기다” 등 반응을 보였다.

현재 이 영상은 85만 조회 수를 돌파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전청조는 지난달 23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와 결혼 소식을 전했다.

당시 전청조는 미국 뉴욕에서 승마를 전공한 재벌 3세라고 주장했다. 현재는 예체능 교육 사업 및 IT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과거에는 글로벌 IT 기업에서 임원으로 재직하기도 했다는 궤변을 늘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이 거짓말은 오래가지 못했다. 네티즌들의 증언으로 전청조가 인천 강화도 소재의 한 여자 중학교를 졸업한 여성이고 과거 사기 혐의로 복역한 전과가 있음이 드러났다. 심지어 교도소에서 한 남성과 혼인신고를 하고 출산 경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결국 남현희는 가족들의 오랜 설득 끝에 전청조의 집에서 나와 그에게 이별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전청조는 남현희 가족이 머물고 있는 자택으로 찾아가 문을 두들기는 등 소란을 피웠고 경찰에 스토킹 혐의로 체포됐다.

전청조 과거 사진 / SBS ‘궁금한 이야기 Y’
전청조 현재 모습 / 채널A
전청조 현재 모습 / 채널A ‘뉴스A’, 유튜브 ‘채널A 뉴스’

이후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3일 전청조를 강연 등을 하면서 알게 된 이들로부터 비상장 회사 또는 앱 개발 투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구속했다.

경찰이 파악한 사기 피해자 수는 20명으로 피해 규모는 26억여 원에 이른다.

남현희는 경찰에 접수된 전청조 상대 여러 고소 건 가운데 1건에서 공범으로 함께 고소당했다.

남현희는 지난 6일 전청조 사기 혐의 공범으로 입건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 10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았다.

남현희는 경찰 조사에서 공범 혐의를 부인하며 전청조의 사기 행각을 알지 못했단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현희의 출국을 금지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