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 인터뷰 한 PD, 짧은 찰나에 ‘사기’당해…“차량 번호 4번 물어봐” (영상)

221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전청조와 인터뷰를 진행한 가운데 이 방송을 제작한 송민우 PD가 자신도 전청조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송민우 PD는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궁금한 Y’에 출연해 전청조 인터뷰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유튜브 ‘궁금한 Y’
유튜브 ‘궁금한 Y’
유튜브 ‘궁금한 Y’

이날 송 PD는 전청조가 상의 탈의를 한 상황에 대해 “갑자기 웃옷을 벗는데 처음에 진짜로 의심을 한 상황에서 ‘이제 진짜인가. 이 상황도 혹시 만들어진 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지만 어떻게 하나. 가까이에서 볼 수도 없는 거고 만져볼 수도 없지 않나. ‘연고 바르고 한 거 아니야?’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청조가 ‘남현희 때문에 이렇게까지 했다’며 수술을 진행하고 호르몬 주사도 맞고 있고 이러면서 가슴을 보여줬던 상황”이라며 “전청조는 과거에도 친구들에게 늘 거짓말을 해왔다. 그런데 유일하게 하나 지킨 게 본인 가슴 절제술 한 거다. 오윤성 범죄수사 전문가의 말이랑도 일맥상통한다. ‘살을 내주고 뼈를 취한다’ 느낌으로 결정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궁금한 Y’
유튜브 ‘궁금한 Y’
유튜브 ‘궁금한 Y’
유튜브 ‘궁금한 Y’

송 PD는 전청조와 인터뷰를 한 짧은 찰나에 본인도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러고 보니 나도 피해자”라며 “인터뷰 오래 걸릴 것 같으니까 차를 가져오라고 했다. 자기가 차량 등록을 해준다고 했다. 내 차 번호를 4번인가 물어보면서 등록을 했다. 그래서 등록을 하나보다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연출한테 얘기 좀 하고 있을 테니까 ‘차 좀 꺼내 와바라’하고 보냈는데 5분도 안 돼서 전청조가 전화를 받고 금방 내려오겠다더라. ‘안 내려오겠구나’ 생각하고 1시간을 기다렸다. 차는 등록됐겠지 했는데 등록을 안 했다. 결국엔 못 들어와서 조연출이 계속 돌고 있었다더라. ‘왜 안 와’하고 전화했더니 조연출이 ‘차량 등록을 안 한 것 같다’며 계속 돌았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주차는 진짜로 등록을 해줬어야 하는 거 아니냐. 뭐 어려운 거라고. 차 번호를 4번이나 물어봤으면서”라며 본인이 주차 사기 피해자라고 호소했다.

유튜브 ‘궁금한 Y’
유튜브 ‘궁금한 Y’
유튜브 ‘궁금한 Y’

앞서 전청조는 지난달 23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와 결혼 소식을 전했다.

당시 전청조는 미국 뉴욕에서 승마를 전공한 재벌 3세라고 주장했다. 현재는 예체능 교육 사업 및 IT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과거에는 글로벌 IT 기업에서 임원으로 재직하기도 했다는 궤변을 늘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이 거짓말은 오래가지 못했다. 네티즌들의 증언으로 전청조가 인천 강화도 소재의 한 여자 중학교를 졸업한 여성이고 과거 사기 혐의로 복역한 전과가 있음이 드러났다. 심지어 교도소에서 한 남성과 혼인신고를 하고 출산 경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결국 남현희는 가족들의 오랜 설득 끝에 전청조의 집에서 나와 그에게 이별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전청조는 남현희 가족이 머물고 있는 자택으로 찾아가 문을 두들기는 등 소란을 피웠고 경찰에 스토킹 혐의로 체포됐다.

이후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3일 전청조를 강연 등을 하면서 알게 된 이들로부터 비상장 회사 또는 앱 개발 투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구속했다.

경찰이 파악한 사기 피해자 수는 20명으로 피해 규모는 26억여 원에 이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