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로상이면 안 받으려던 김혜수, 마음 돌리게 만든 ‘트로피 글귀’

253

배우 김혜수의 마지막 청룡영화제 비하인드 스토리가 전해졌다.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서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김혜수에게 더 특별했다. 30년 째 청룡영화상 진행을 맡았던 그의 마지막 무대였기 때문이다.

김혜수는 공로상을 받았다.

뉴스1

이후 전해진 이야기에 따르면 사실 김혜수는 공로상을 받게 되면 트로피를 수상 안 할 생각도 했다고 한다. 이는 김혜수가 시상식 직후 동료 배우들과 담소를 나누며 꺼낸 말이다.

김혜수는 “청룡 트로피에 공로상이라고 쓰여 있으면 어떡하나 걱정했다. 그러면 30년 뒤에나 받는 걸 생각해보겠다고 말하려 했는데. ‘1993년~2023년 청룡영화상 김혜수’라는 문구가 적힌 걸 보고 정말 감동했다. 그 어떤 상보다 특별히 값지고 의미있는 상”이라고 말했다.

뉴스1

그에게 공로상을 시상한 건 배우 정우성이었다. 정우성 역시 감동적인 멘트로 김혜수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정우성은 “김혜수의 마지막 자리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러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슬픈 마음이 크다. 김혜수를 청룡영화상에서 떠나보내는 건 오랜 연인을 떠나보내는 심정과 같이 느껴진다”고 했다.

뉴스1

이어 “30년이란 시간 동안 청룡영화상을 이끌어 온 김혜수라는 사람을 어떻게 하나의 단어로 표현할 수 있을까요. 김혜수가 영화인들에게 주었던 응원, 영화인들이 김혜수를 통해 얻었던 위로와 지지, 영화인과 영화를 향한 김혜수의 뜨거운 애정이 있었기에 지금 이 자리의 청룡영화상이 있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청룡영화상의 30년은 청룡영화상이 곧 김혜수이고 김혜수가 곧 청룡영화상인 시간이었다. 영원한 청룡의 여인 김혜수에게 청룡영화상이란 이름이 적힌 트로피를 전한다”고 말해 박수를 자아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