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여배우 남편, 심상찮은 의혹에 연루돼 검찰수사 받고 있다 (실명)

98

배우 윤정희 부부가 카카오의 드라마 제작사 고가 인수에 연루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검찰 로고 사진 / 연합뉴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는 윤정희 남편인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을 핵심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지난달 30일 KBS가 보도했다.

윤정희는 주요 참고인 신분이다. 하지만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이 투자전략부문장이 아내인 윤정희가 투자한 바람픽쳐스에 시세 차익을 몰아줄 목적으로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와 공모했다고 보고 있다. 이 투자전략부문장은 카카오가 제작사를 인수할 때 카카오엠 영업사업본부장, 김 대표는 카카오엠 대표였다. 김 대표 역시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이 투자전략부문장과 김 대표는 바람픽쳐스를 시세보다 훨씬 높은 200억 원에 구매했다. 이후 200억 원 들여 증자했고, 총 400억 원을 카카오엠에 손해를 끼친 것으로 추정됐다. 검찰은 이 투자전략부문장과 김 대표에게 특경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이 투자전략부문장은 시세를 조종했다는 의혹으로도 수사를 받고 있다. 하지만 한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기각된 상태다.

윤정희가 2013년 9월 11일 서울 중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JTBC 주말드라마 ‘맏이’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뉴스1

한편 윤정희는 2005년 SBS 드라마 ‘하늘이시여’로 배우 데뷔했다. 그는 2014년 JTBC 드라마 ‘맏이’ 출연했다. 이후 결혼 및 출산으로 인해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7년 만에 2021년 SBS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로 배우 복귀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셔터스톡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