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 27년째 아침밥 차려주는 반전스윗 배우

195

김법래

알고 보면 대한민국서
가장 스윗한 남편인 배우 김법래

1990년대부터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아가씨와 건달들’,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명성황후’, ‘삼총사’ 등의 무수한 뮤지컬 작품에 출연해 온 김법래.
2000년대 중반부터는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도 출연하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는데요. 동굴에서 울리는 듯한 저음의 묵직한 목소리와 큰 키, 강렬한 마스크로 배우로서 매우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하곤 합니다.
덕분에 미디어 작품에서 유난히 악역을 많이 맡기도 하는 김법래. 사실 세상 그 어느 누구와도 견줄 수 없는 사랑꾼 남편입니다. 바로 결혼 후 첫날부터 후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아내에게 아침상을 차려주었다는 것인데요.
2019년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던 김법래는 당시 기준으로 23년째 아내에게 아침밥을 차려주는 이벤트를 놓친 적 없었다며, 새벽 촬영이 있을 때도 시간 되면 차려 놓고 나간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습니다.
SNS를 통해 종종 남다른 요리 실력을 자랑한 바 있는 그. 자신이 한 요리뿐만 아니라 아내가 해준 요리들 역시 자랑하며, 사랑꾼 남편의 면모를 여러 차례 보여온 그. 지난해 ‘도시어부4’에서도 매일 아침상을 차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무래도 아들은 사랑꾼 아빠를 닮은 것 같습니다. 김법래는 아내의 음식에 이어 종종 아들이 한 요리를 공개하기도 하는데요. 아들이 구워준 아침 스테이크에 이어, 김치볶음밥 등을 공개하며 아들이 만들어준 것이 더 맛있다며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연기, 노래, 요리까지! 못 하는 게 없는 팔방미인인 김법래. 현재 방영 중인 SBS 드라마 ‘마이 데몬’에서 들개파 보스로 출연한 데 이어,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반헬싱 역할을 맡아 관객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