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두 남녀의 분위기, 자세히 봤더니…

125

영화만큼 따뜻했던 ‘싱글 인 서울’의 촬영 현장

11월29일 개봉한 영화 ‘싱글 인 서울’의 카메라 뒤 실제 촬영 현장은 영화의 분위기 만큼이나 따뜻했다.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제작사 디씨지플러스) 제작진은 영화 촬영 현장을 담은 스틸을 통해 임수정과 이동욱이 함께 한 모습을 공개했다.

영화는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이동욱)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먼저 대본을 바라보며 서로의 의견을 교환하는 이동욱, 박범수 감독의 모습이 눈에 띈다. 이어 이동욱, 임수정이 함께 영화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은 같은 화면에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은 두근거림을 선사한다.

박범수 감독은 “모든 장면에서 임수정 이동욱 배우의 케미스트리가 돋보였다”며 “현장에서 작은 디테일까지 서로 많이 챙겼다”고 밝혔다.

현진 역을 맡은 임수정은 “현장에서 서로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며 “참여했던 모든 스태프들 덕분에 편하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돌이켰다.

이번 비하인드 스틸에서는 주인공들 외에도 영화에서 매력적인 캐릭터를 소화한 배우들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출판사의 대표 진표(장현성), 현진의 든든한 지원군 경아(김지영), 출판사 분위기 메이커 윤정(이미도), 출판사 막내 병수(이상이), 출판사 디자이너 예리(지이수)의 화면 밖 모습에서는 촬영 현장의 유쾌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