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터시티, 1년 만에 EPL 복귀 확정… 챔피언십 최소 2위 확보해

19

레스터시티의 공격수 제이미 바디 사진 /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 레스터 시티가 한 시즌 만에 프리미어리그(EPL) 무대 복귀에 성공했다.

챔피언십 선두인 레스터 시티(승점 94)는 27일 영국 런던의 로프터스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의 2023-2024 챔피언십 45라운드 대결에서 QPR이 4-0 대승을 거두면서 이번 시즌 최소 2위를 확보했다.

이날 패배로 시즌 종료까지 1경기만 남긴 2위 리즈(승점 90)는 2경기를 남긴 레스터 시티의 승점을 뛰어넘을 수 없게 됐다.

레스터 시티는 3경기를 남긴 3위 입스위치 타운(승점 89)과는 승점 5차여서 1위 자리를 내줄 수는 있지만 최소 2위를 확보하게 돼 다음 시즌 EPL 무대로 돌아가게 됐다.

챔피언십 1∼2위는 EPL에 자동 승격하고, 3∼6위 팀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EPL 승격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EPL에서 18위에 그치며 챔피언십으로 강등한 레스터 시티는 44라운드까지 30승 4무 10패의 고공비행을 이어가며 ‘1부 복귀’의 임무를 완수했다.


승리 세리머니를 펼치는 레스터 시티 선수들 사진 / AP=연합뉴스

레스터 시티는 팬들에게 ‘동화 축구’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하다.

2013-2014시즌 챔피언십 우승으로 EPL 무대에 올라선 레스터 시티는 2015-2016시즌 EPL에서 도박사들이 내다봤던 우승 확률 ‘5천분의 1’을 극복하고 우승을 차지하며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당시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레스터 시티의 아름다운 이야기는 동화”라고 칭찬했고, 영국 언론들도 ‘위대한 동화의 완성’이라고 입을 모았다.

2020-2021시즌에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역대 첫 우승까지 차지하는 기쁨까지 맛봤지만 2022-2023시즌 부진에 빠지면서 결국 2부리그로 추락하는 슬픔을 맛봐야 했다.

하지만 레스터 시티는 이번 시즌 챔피언십에서 44경기에서 86득점-39실점으로 24개 팀 중에서 ‘최다 득점-최소실점’ 기록을 이어왔다.

특히 10년 전 챔피언십에서 우승할 당시 팀 내 최다 골(16골)을 작성했던 ‘골잡이’ 제이미 바디(37)는 이번 시즌에도 정규리그 16골로 팀 내 최다 득점 자리를 지키며 1부 복귀를 이끈 게 눈에 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