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킬 당한 유기견에게 ‘군복’을 덮어준 현직 군인

11

한 군인의 따듯한 마음이 모두를 감동 시켰다.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를 통해 전해진 사연이다.

제보자 A 씨는 “사단법인 도로시지켜줄개라는 유기견 단체에서 상담팀장을 맡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705특공연대 2대대 변윤섭 중사를 언급했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A 씨는 “4월 17일 진돗개 아이 하나가 우리 단체에서 양주 임시보호처로 이동한 뒤 18일 오전 임시보호자가 유실했다”며 “19일까지 아이를 찾아 나섰지만 성과가 없던 중 19일 오후 늦게 ‘군인이 차량을 통제하고 아이를 보살펴주고 있다’는 어느 분의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현장에 달려가 보니 아이는 로드킬돼 싸늘히 도로 위에 죽어가고 있었다”며 “변 중사님은 아이를 외면하지 않고 본인의 군복을 덮어 아이의 마지막을 지켜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길 위의 아픈 아이를 위해, 2차 사고 방지를 위해 가던 길을 멈추고 차량통제 및 아이를 보살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변 중사님이 계시지 않았다면 저희가 아이의 마지막을 볼 수 없었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유기견을 형상화한 조각상들 / 뉴스1

A 씨는 “저희와 아이가 병원과 장례식장으로 이동하는 내내 걱정해 주셨다”며 “그 모습에 저희도 남은 아이들을 지켜내기 위해 다시 힘을 낼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