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고가차로 공사장서 교량 상판 붕괴…중상 1명 등 6명 부상

11

30일 오후 4시 30분께 경기도 시흥시 월곶동 서해안로 부근 고가차로 건설 현장에서 설치 중인 교량 상판이 붕괴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공사 근로자 5명과 시민 1명 등 총 6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부상자 중 1명은 중상으로 의식이 없는 상태이며, 인천길병원 외상센터로 이송됐다.

경상자들은 각각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사고 수습에 따라 부상자 규모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이날 사고는 크레인으로 교량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사고 당시 공사 구조물이 아래로 떨어지면서 낙하지점 주변의 차량에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차량 내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임시의료소를 설치하고, 2차 사고 방지를 하며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사고 현장은 교각 사이에 교량 상판이 무너져 내려앉은 상태로, 주변 도로의 통행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시흥시는 사고 발생 48분 뒤인 오후 5시 18분 ’16:30경 월곶동 삼거리 서해안로 인근 도로공사 현장에서 구조물(교량)이 붕괴하여, 도로 통제 중이오니 차량 우회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재난문자를 시민들에게 발송했다.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사고 원인 및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