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첫 국회의장, 추미애·우원식 2파전 압축

14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에 6선이 되는 추미애 경기하남갑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유력시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추미애(오른쪽)·조정식 국회의장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국회의장 후보 단일화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며 손잡고 있다. / 연합뉴스

국회의장에 도전장을 냈던 6선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추 당선인과의 단일화를 선언하며 후보직을 사퇴했다. 5선의 정성호 의원 역시 출마를 포기했다.

국회의장 경선은 추 당선인과 5선의 우원식 의원 간 2파전으로 압축됐다.

추 당선인과 조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만나 국회의장 경선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

조 의원은 회동 후 “민주당이 대동단결해서 총선 민심을 실현하는 개혁 국회가 되기 위해 마중물이 되고자 이번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며 “추 당선인이 저와 함께 최다선이지만 연장자라는 점을 존중했다”고 말했다.

추 당선인은 “두 사람이 힘을 합쳐서 앞으로 다음 국회를 개혁 국회로 만들어내고 또 민생을 되찾는 그런 국회를 만들면 되겠다는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22대 총선에서 나란히 6선에 성공하며 당내 최다선이 된 추 당선인과 조 의원은 모두 친명(친이재명)계로 꼽힌다.

앞서 국회의장 경선에 도전한 5선 정 의원 이날 언론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민주당의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더 열심히 하겠다”며 경선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민주당은 오는 16일 국회의장 후보를 뽑는 경선을 치른다. 원내 다수당인 민주당이 국회의장 후보 1인을 지명하면 국회 본회의에서 선출 절차를 거친다. 박찬대 원대대표에 이어 국회의장에 추 당선인, 그리고 법사위원장까지 가져간다면 강한 민주당을 향한 삼각 편대가 진용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