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야 살인사건’ 긴급체포된 20대 용의자 1명, 혐의 부인 중

13

한국인 관광객이 드럼통 안에 담긴 채 시신으로 발견된 태국 파타야 살인사건 관련 피의자 중 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런데 현재 해당 피의자는 자신의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왼쪽)기사 내용을 바탕으로 AI가 생성한 자료사진. (오른쪽)지난 11일(현지 시각) 태국 경찰이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플라스틱 통안에 한국인 관광객 B 씨 시신이 담긴 것을 확인했다. / 뤼튼(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태국 매체 까오솟 홈페이지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는 “한국인 관광객 ㄱ(34)씨를 납치살해한 혐의로 전북 정읍에 숨어있던 A(20대) 씨를 12일 저녁 7시 46분쯤 살인·사체유기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A 씨는 경남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A 씨는 이달 초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 2명과 함께 한국인 B(34) 씨를 살해한 뒤 드럼통에 넣어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2일 밤부터 경찰에게 조사를 받고 있지만 A 씨는 혐의 내용을 전부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 측은 “아직 수사 진행 중이며 용의자를 쫓고 있기 때문에 피해자에 대한 정보, 피해자와 용의자들의 관계 등 구체적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B 씨 어머니는 “모르는 남자가 전화해서 ‘B 씨가 마약을 버려 자신들에게 손해를 입혔으니 300만밧(약 1억 1000만 원)을 몸값으로 내지 않으면 아들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B 씨 어머니는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에도 도움을 요청했고, 한국대사관은 태국 경찰에 협조를 요청했다. 하지만 지난 11일 태국 경찰은 태국 파타야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채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드럼통 안에서 B 씨 주검을 발견했다.

경찰 로고. / 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B 씨는 지난달 30일 관광을 위해 태국에 갔다. 또 지난 2일 태국 후아이쾅 지역 한 나이트클럽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CCTV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2시쯤 한국인 2명이 B 씨를 렌터카에 태워 파타야로 가서 다른 화물트럭으로 갈아탔다. 이들은 파타야 한 저수지 인근 숙박시설을 빌린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화물트럭은 지난 4일 밤 9시쯤 짐칸에 검은 물체를 싣고 숙박업소를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저수지 근처에 1시간가량 주차했다가 숙박업소로 돌아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차량을 탄 일행이 사전에 한 상점에서 대형 플라스틱 통과 밧줄을 구입한 것도 경찰에 의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경찰은 한국인 3명을 B 씨 납치살해 용의자로 지목했고, 이들 중 1명인 A 씨는 지난 9일 태국을 출국해 한국으로 돌아간 사실을 밝혀냈다. 이에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는 A 씨 주거지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아직 태국에 있는 또 다른 용의자 2명은 태국 경찰과 협조해 쫓고 있는 상황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