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 사태’에 대해 네이버 노조가 입장을 밝혔다

8

네이버 노동조합이 네이버의 라인야후 지분 매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모습. / 연합뉴스

노조는 13일 낸 성명에서 “라인 계열 구성원과 이들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에 대한 보호가 최우선”이라며 “이들을 보호하는 최선의 선택은 지분 매각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라인야후 지분 매각에 대해 “A홀딩스의 대주주 자리를 내놓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네이버의 서비스에서 출발한 라인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기 위해 애써 온 구성원들의 열정과 노력, 기술과 경험이 일본 기업인 소프트뱅크에 넘어갈 가능성, 그리고 구성원들이 고용 불안에 놓일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 온라인 간담회에 참가한 300여 명의 직원도 애정을 쏟아 왔던 서비스와 구성원의 미래에 불안감을 표출했다고 노조는 전했다.

노조는 “대한민국의 노동자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정부의 적극적이고 단호한 조치를 요구한다”며 “라인을 포함한 네이버의 모든 구성원들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일하며 서비스 이용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요구하고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라인야후가 입주해 있는 일본 도쿄 지요다구의 도쿄가든테라스기오이타워에 사람들이 들어가고 있다. / 연합뉴스

지난 3월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야후 사태’는 네이버가 지분 매각 가능성을 공식화하고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의 압박에 유감을 표명하며 새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네이버는 지난 10일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지분 매각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고 소프트뱅크와 성실히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