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모 교회서 20명 넘는 여성 ‘성폭력 피해’ 주장…전 담임목사 피소

13

경기 군포시의 한 교회에서 담임목사로 목회 활동을 했던 60대 목사가 다수의 여성 신도를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접수된 고소장을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십자가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기 의왕경찰서는 준강간 및 강제추행 혐의로 목사 김모(69)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목사 김 씨는 경기 군포시의 한 교회 담임목사로 2021년까지 10여 년 동안 재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직 당시 김 씨는 여성 신도 다수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현재 (목사) 김 씨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하는 등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는 대로 신병 확보 등의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경찰은 목사 김 씨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는 여성 8명으로부터 고소장을 제출받아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고소인 일부는 과거 미성년자 시절 목사 김 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사 김 씨는 2021년 8월 변호사 입회하에 성범죄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지불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작성했으며 당시 해당 합의서에는 피해자 수가 24명으로 기재됐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목사 김 씨는 성폭력 문제가 불거진 이후 군포시에 있는 해당 교회에서 해임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