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재 공장서 나무 하역 작업하던 60대 나무에 깔려 숨져 (충남 공주)

12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

목재 공장에서 나무 하역 작업을 하던 60대 남성이 나무에 깔려 숨졌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9분께 충남 공주시 이인면의 한 목재 가공업 공장에서 나무를 납품하던 납품업체 소속 A(60대)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가 2시간가량 보이지 않아 공장 관계자가 찾아 나섰다가 숨진 A 씨를 뒤늦게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과 노동 당국은 A 씨가 트럭에서 나무 하역 작업을 하다 2m 크기의 나무가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나무에 깔린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가 사고를 당한 목재 가공업 공장은 상시 근로자가 13명인 곳으로, 노동 당국은 A 씨가 속한 납품 업체와 해당 공장과의 계약 관계를 살펴보고 있다.

두 업체가 단순 납품 관계가 아닌 도급 관계라면 이 사고는 중대재해처벌법 대상이 된다.

경찰과 노동 당국은 목격자 등을 대상으로 하역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