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이 지역에 이례적인 ‘5월 중순 대설 특보’… 최대 7㎝ 이상 적설

9

강원북부산지에 15일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15일 강원 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설악산 소청대피소 인근에 눈이 쌓여 있다. /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연합뉴스

‘5월 중순 대설특보’는 매우 이례적이다.

이날 오후 7시 20분을 기해 강원북부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압골과 동해상에 발달한 저기압 영향으로 현재 중부지방과 영남 북서부를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데, 향로봉을 비롯해 기온이 낮은 해발고도 1천m 이상 강원북부산지 고지대에는 눈이 내려 쌓이고 있다.

오후 7시께부터 눈이 쌓이기 시작해 현재 적설량은 1㎝ 미만이지만, 16일 아침까지 1~5㎝ 더 쌓일 것으로 전망된다. 고지대는 적설량이 7㎝를 넘기도 하겠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새로 내려 쌓이는 눈(신적설)이 5㎝ 이상 되리라 예상될 때 내려진다.

5월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되기는 지난 2021년 이후 3년 만이다.

다만 2021년 5월 강원북부산지와 강원중부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날은 5월 첫날이었다.

자료가 확인되는 1996년 이후 5월 중순에 대설특보가 발령된 적은 없었다.

강원산지에는 5월에도 종종 눈이 내린다.

대관령기상대가 2015년까지 운영된 뒤 무인관측소로 바뀌면서 이후 눈이 내렸는지에 대한 공식기록은 없지만, 과거 적설량 기록을 보면 지난해 5월 1일과 6일 설악산에 1㎝와 0.4㎝, 2021년 5월 1~2일엔 대관령에 1.6㎝와 구룡령에 18.6㎝ 적설이 기록된 바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기 상층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고, 이 찬 공기가 하층으로 하강하면서 5월임에도 강원산지 고지대에 눈이 내릴 때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부처님 오신 날 휴일에 맞춰 내린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16일 새벽 그치겠으나, 경기동부와 충북에서는 16일 아침까지, 강원과 경북에서는 16일 낮까지 이어지기도 하겠다.

특히 강원영동을 비롯해 동쪽 지역은 밤사이 시간당 20㎜ 내외로 비가 쏟아질 때가 있겠으니 주의해야 한다.

또 16일 오후까지 대부분 지역에 강풍이 예상된다.

해안과 전남권, 제주, 경북북부 등에 강풍특보가 내려진 상태로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90㎞(25㎧)를 넘는 강풍이 불겠으니 대비해야 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