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서울 강남서 접촉사고 낸 직후 경기도 구리 호텔행…왜

1375
가수 김호중(왼쪽), 김 씨가 지난 9일 밤 서울 압구정동 도로에서 낸 추돌 사고 장면. / 뉴스1, SBS

유명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가 지난 9일 밤 서울 강남에서 차량 접촉사고를 낸 뒤 곧바로 경기도의 한 호텔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김 씨는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차를 몰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사고를 낸 뒤 회사 차를 이용해 경기도 구리 인근에 있는 호텔로 이동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 왔던 매니저 중 1명이 경기도까지 이동하는 차량을 운전했다고 한다. 김 씨는 10일 오전 1시50분쯤 호텔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김 씨와 옷을 바꿔 입은 또 다른 매니저는 서울 강남서에 출석해 본인이 운전했다고 허위 자수를 했다.

김 씨는 사고 이후 약 17시간이 지난 뒤인 10일 오후 4시30분쯤 경찰 요구에 따라 출석했고 음주 측정 결과 음성이 나왔다.

매체는 김 씨가 경기도 호텔로 이동한 이유에 대해 소속사 측에 수차례 입장을 물었지만, 답변을 얻지 못했다.

김 씨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사고 당시 김 씨의 음주 여부를 거듭 부인했다.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는 16일 입장문을 내고 “김호중이 지난 9일 저와 함께 술자리 중이던 일행들에게 인사차 유흥주점을 방문했다”며 “그는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당시 김호중은 먼저 귀가했고, 개인적인 일로 자차로 운전해 이동 중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다”며 “김호중은 사고 후 심각한 공황이 와 잘못된 판단으로 사고 처리를 하지 않고 차량을 이동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사고의 당사자가 김호중이란 게 알려지면 논란이 될 것으로 생각해 두려웠다”며 “매니저가 메모리 카드를 제거했고, 내가 매니저에게 김호중의 옷을 뺏어 바꿔입고 대신 일 처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김 씨의 음주운전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매체에 “김 씨가 본인이 음주운전을 했다며 매니저에게 연락하는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며 “소속사 대표의 주장은 우선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