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교회서 충격 사건, 10대 여성 사망…온몸 멍든 채로 처참하게 발견

88

인천에 있는 교회에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교회에서 온몸에 멍이 든 채 발견된 10대 여고생이 끝내 숨졌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천에 있는 교회에서 여고생이 온몸에 멍이 든 채 병원으로 옮겨진 뒤 사망했다고 16일 연합뉴스가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계는 해당 교회 신도인 50대 여성 A 씨를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교회 신도 A 씨는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해당 교회에서 10대 여고생 B 양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교회 신도 A 씨는 15일 오후 8시쯤 “B 양이 밥을 먹던 중 의식을 잃었다. 최근에도 밥을 잘 못 먹었었고 (지금) 입에서 음식물이 나오고 있다”라며 119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소방 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뒤 현장으로 출동했다. 당시 여고생 B 양은 교회 내 방 안에서 쓰러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여고생 B 양은 얼굴을 비롯한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으며 두 손목에는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B 양은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해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그러나 약 4시간 뒤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B 양이 사망하기 전 학대당했다고 보고 16일 새벽 교회 신도 A 씨를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오늘(16일) 새벽에 피의자를 체포해 아직 제대로 조사하지 못했다. 범행 동기나 피해자와의 관계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교회 신도 A 씨와 숨진 여고생 B 양의 관계, 교회 종파의 성격 등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교회 신도 A 씨의 학대 행위가 B 양 사망과 인과관계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해 정확한 사인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교회 신도 A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지도 검토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