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 삼겹살로 공분 샀던 제주서 또… 비계 소고기 내놓은 업주가 한 말 (+인증)

7

최근 제주도의 일부 고깃집이 비계 삼겹살을 팔아 공분을 산 가운데, 이번엔 비계 소고기까지 등장했다.

A 씨가 한 고깃집에서 제공받은 비계가 많이 붙은 소고기 등심 / 보배드림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제주도 아직 정신 못 차렸네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A 씨는 “나름대로 장사 잘되는 고깃집이다. 등심에 기름이 너무 많아서 반은 잘라내야 할 것 같다고 사장님께 말씀드렸다”고 운을 뗐다.

사장은 A 씨의 항의에 “우리는 고기 매입할 때 비계까지 다 포함해서 매입한다. 손님들에게 비계 때서 주면 우리만 손해다. 그냥 드시라”고 답했다.

실제로 A 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제공된 등심 중 가장 큰 덩어리는 절반가량이 비계다.

A 씨는 “10만 원짜리 메뉴다. 가운데 몇 점은 콩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에 여기서 모임을 갖고 198만 원어치 먹었다. 그땐 이러지 않았다고 하니, 차돌박이를 서비스로 주겠다더라. 감정 상해서 안 먹는다고 했다. 나갈 때 단체 테이블 보니까 A급 고기로 세팅돼 있더라”고 분노했다.

참다 못한 A 씨는 “사장님, 너무 하신다. SNS나 커뮤니티에 올리겠다”고 항의했다.

이에 사장은 “가게 이름 나오게 올려라”라며 빈정거리는 태도를 보였다.

A 씨는 “이 사장님 돈 많이 벌겠다. 참고로 저는 관광객이 아니라 토박이 제주도민”이라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예 포장 비닐까지 같이 주지?”, “현지인도 당할 정도면 정말 심각한 듯”, “돈 되는 단체들은 A급, 소규모 손님들에겐 비계? 이게 맞나?”, “정말 속상하셨을 것 같다”, “저런 고기 할인 판매하는 마트는 호구인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