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같다” …영양군 비하한 ‘피식대학’, 논란 끝에 고개 숙여

14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인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영양 음식점 사장·주민을 비롯해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경상도 호소인 영양편’이 영양군을 조롱하고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 유튜브 ‘피식대학’ 캡쳐

피식대학 출연진인 코미디언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는 지난 18일 오후 유튜브 커뮤니티 등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문제의 영상을 공개한 지 일주일 만이다.

피식대학 측은 “여러분께서 질책해 주시는 부분들에 대해 반성의 자세로 모든 댓글을 삭제 없이 읽어 봤다. 신속한 사과가 중요함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번 일과 관련된 당사자 분들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직접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다”라며 “충분한 반성이 동반되지 않은 사과문을 통해 저희의 진심이 부족하게 전달되는 것이 걱정되어 숙고 끝에 오늘 사과문을 올리게 됐다.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사과가 늦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경상도 호소인 영양편’이 영양군을 조롱하고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 유튜브 ‘피식대학’ 캡쳐

이어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해당 지역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력에 대해 깊게 숙고하지 못했습니다. 콘텐츠적인 재미를 가져오기 위해 무리한 표현들을 사용했습니다”라며 반성했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경상도 호소인 영양편’이 영양군을 조롱하고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 유튜브 ‘피식대학’ 캡쳐

논란이 된 “중국 같다”, “특색이 없다”, “똥물이네”, “할머니 맛” 등의 발언에 관련해 “지적해 주신 모든 언급 사항에 대해 변명의 여지 없이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드립니다”라며 “해당 콘텐츠에 등장했던 제과점과 식당에 직접 방문해 사장님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피해와 심려를 끼친 영양군민, 영양에서 근무하고 계신 공직자와 한국전력공사 분들께 죄송하다”고 특정하기도 했다.

앞서 피식대학은 최근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 [경북 영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린 후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들은 지역을 희화화, 식당 악평을 일삼았다.

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경상도 호소인 영양편’이 영양군을 조롱하고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 유튜브 ‘피식대학’ 캡쳐

특히 지역 특산물인 블루베리 젤리를 먹고 “할머니의 살을 뜯는 것 같다”라는 충격적인 발언으로 비난을 받았고, 이에 구독자 4만 명이 구독을 취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