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음주운전을 했습니다” 김호중, 결국 자백…역대급 사기극 끝났다 [전문]

3149

뺑소니 혐의로 입건됐지만, 음주운전 혐의는 부인했던 가수 김호중이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김호중은 19일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운을 뗀 뒤 “저는 음주 운전을 했다”고 밝혔다.

가수 김호중 / 뉴스1

이어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역시 “자사 아티스트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사고 이후 김호중의 매니저가 사고 당시 김호중이 입었던 옷을 입고 자신이 운전했다고 거짓 자수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가수 김호중 / 뉴스1

또한 김호중은 사고 이후 “음주 운전은 하지 않았다”고 거듭 부인했고, 창원 콘서트를 강행하며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억울함을 드러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편 김호중은 사고를 내기 전 3시간가량 유흥업소에 머물렀다. 이 자리에는 래퍼 출신 가수와 유명 개그맨이 동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각에서 김호중과 같은 소속사인 허경환을 지목하자, 허경환은 “저 아니에요”라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와 김호중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생각엔터테인먼트입니다.

자사 아티스트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습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하여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끝으로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거듭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아래는 김호중의 사과문 전문입니다.

죄송합니다. 김호중입니다.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음주 운전을 하였습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1
0
+1
0
+1
1
+1
0
+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