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수갑” 예언 후 사망한 무속인… “김호중 구설수” 또 맞췄다

3051
가수 김호중. / 뉴스1

배우 이선균의 마약 스캔들과 그 시기까지 정확하게 맞췄던 무속인이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구설수를 예언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2020년 7월 유튜브 채널 ‘올마이티TV’에 출연한 수원의 한 무속인은 김호중의 3년 후에 대해 “구설수가 있고 삐끗할 수 있다. 지금 기회를 잘 잡아야 한다”고 사주를 풀어냈다.

그는 김호중 생년월일 정보를 받은 뒤 “3년이 지나고 구설수가 한두 번 따를 수 있다”며 “이것만 본인이 잘 피해서 가면 된다”고 했다.

이어 “3년 뒤에는 운이 많이 안 좋기 때문에 많이 신경 써야 한다”며 “현재와 미래 중 현재가 더 운이 좋다”고 점쳤다.

이하 가수 김호중 사주에 대해 언급하는 무속인. / 유튜브 채널 ‘올마이티TV’
유튜브 채널 ‘올마이티TV’

영상 기준 3년 10개월 정도가 지난 지금 김호중은 음주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9일 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신호 대기로 정차해 있던 택시를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술잔은 입에 댔지만 마시지는 않았다”고 주장하며 콘서트를 강행해 온 김호중은 음주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구속영장 청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자, 사고 열흘 만인 19일 소속사를 통해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인정했다.

2년 전 건강 악화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이 무속인은 지난해 이선균 사주 풀이로 한 차례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과거 영상에서 이 무속인은 “이분이 왜 수갑 차고 있는 모습이 보이는지 모르겠다. 자기 의지가 아니고 타인에 의한 어떤 상황에 처할 것 같다. 수갑을 차고 주사를 맞는 모습이 보인다. 명성을 하루아침에 까먹는다. 10월을 조심해야 한다”고 예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