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새 축구대표팀 감독은 위르겐 클롭 수준의 파격적인 인물”

30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이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 수준의 파격적인 인물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지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표 전 축구선수가 2014년 1월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축구 해설위원 위촉식 간담회에 참석해 미소 짓고 있다. / 뉴스1

그는 지난 17일 KBS1 라디오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이영표의 '고언'... 한국 축구·스포츠 위기 탈출법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이처럼 밝혔다.

사회자가 “한국 축구 대표팀에 어떤 감독이 선임돼야 하느냐?”라고 묻자, 이 해설위원은 “대한축구협회가 좋은 감독을 선임하기 위해서 열심히 뛰고 있다. 나중에 때가 되면 이야기할 수 있겠지만 나중에 들으면 깜짝 놀랄 파격적인 감독을 만났다는 그런 정보가 있다. 축구협회가 좋은 감독을 찾기 위해서 노력을 정말 많이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사회자가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 수준의 사령탑이냐?”라고 묻자, 이 해설위원은 “전 그렇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그는 축구협회가 제시 마치 감독과 계약 협상을 벌였지만, 연봉 문제로 틀어졌다는 말이 나온 데 대해선 “마치 감독이 캐나다 대표팀과의 협상을 위해 한국 대표팀 (감독) 카드를 들고 있었던 것 같다. 캐나다 대표팀은 2026년 북중미 월드컵 개최국이다. 캐나다 대표팀은 최종예선이 필요 없이 월드컵 본선에 자동으로 출전한다. 마치 감독은 한국에 올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돈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해설위원은 “스포츠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엄청난 가치를 갖고 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으로 인해 우리 국민이 하나가 됐던 경험이 있다. 좋은 감독을 선임하려면 비용이 많이 들겠지만, 그것 이상의 가치를 볼 수 있다면 돈 때문에 못 데려온다고 하는 거에 동의하고 싶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위르겐 클롭 감독 사진 / 리버풀 홈페이지

새 한국 대표팀 감독 선임에 난항을 겪는 축구협회는 결국 다음 달 A매치도 임시 사령탑 체제로 치른다.

축구협회는 다음 달 열리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두 경기를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른다고 20일 밝혔다.

축구협회는 임시 사령탑으로 김도훈 전 울산 HD 감독을 선임했다.

한국 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차 예선 5차전을 치르고 다음 달 11일 홈에서 중국 대표팀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이 2016년 7월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KBS 중계방송’ 기자간담회에서 자신감 넘치는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