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탈당설에 “가당치 않아…내가 탈당할 때는 정계 은퇴할 때”

256

홍준표 대구시장이 자신에게 제기되는 탈당설에 대해 “가당치 않다”며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 / 연합뉴스

22일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지난 30여년간 이당을 지키고 살려온 뿌리인데 탈당 운운은 가당치 않다”고 말했다.

홍 시장이 이와 같이 언급하게 된 것은 지난 20일 그가 소통 채널 ‘청년의 꿈’에 달았던 댓글에서 시작됐다.

“한동훈이 당대표 되고, 윤석열과 친윤이 탈당해서 신당 차린다면 국민의힘 침몰을 시간문제다”라는 지지자의 글에 홍 시장은 “또다시 초짜 당대표가 되면 이 당은 가망이 없어 나도 거취를 결정할지도 모른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어 그는 “배알도 없이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테 굽실거리기보다는 새살림 차리는 게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 외에도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당은 가망이 없다”며 “박근혜 탄핵 때 없어졌어야 할 당을 살려 놓으니 지금도 정신 못 차리고 허우적거리고 있다. 더 이상 자신 없으면 당 해체하고 다시 시작하는 게 좋지 않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같은 홍 시장의 발언에 친윤계(친윤석열계)인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홍 시장님, 더 빨리 나가셔도 좋다”며 “아무도 안 따라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역시 유튜브 채널 ‘강펀치’ 방송에 출연해 “홍 시장님은 당 내에 분란이 오는 말씀을 좀 줄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당원들의 부정적인 반응에 홍 시장은 22일 페이스북에 “내가 탈당할 때는 정계 은퇴할 때나 하는 거다”라며 “이리저리 흘러 다니다가 한자리 꿰차고 이 당으로 흘러들어와 주인인 양 행세하는 이들은 오래가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 시장은 “윤석열 후보에게 당이 한번 점령 당했으면 됐지 문재인 믿고 우리를 그렇게 못살게 괴롭힌 어린애에게 또다시 점령 당하란 말인가?”라며 “그런 배알도 없는 당이라면 해체하고 다시 시작 하는게 한국 정통 보수정당을 살리는 길이라는 걸 내가 지적하는 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단순한 문장 하나 해독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 참 아쉽다”고 탈당 해석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
0
+1
0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