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사직 처리해달라는 전공의들, 정말 힘들어진 근황 털어놨다

2234

정부가 집단 이탈 석 달째인 전공의들의 복귀를 촉구하고 있지만, 전공의들은 오히려 “사직 처리를 빨리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일부 전공의는 생활고로 인해 과외나 병원 행정직, 배송 아르바이트 등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오가고 있다. / 뉴스1

2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주요 수련병원 100곳을 기준으로 전날 출근한 전공의는 659명으로, 전체 전공의(1만 3000여 명)의 5.1%에 불과했다.

정부가 전공의 이탈 석 달째인 지난 20일을 복귀 시한으로 규정하고 이날까지 복귀해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대부분의 전공의는 돌아오지 않았다.

사직 전공의 A 씨는 “정부는 데드라인이 지났음을 인정하고 전공의 사직서를 처리하면 될 것을 계속 끌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이달 20일부터 전공의 복귀 시한이 도래했다고 하면서도, 상황에 따라 복귀 시한을 늦출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전공의들은 지금까지 공부한 것이 아깝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이미 사명감이 무너졌다는 입장이다.

전공의 마지막 연차지만 이번 사태로 사직서를 냈다는 B 씨는 “한 때는 저도 새벽에 출근하고 밤늦게 퇴근하면서 환자를 돌보는 사명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일로 ‘이렇게까지 욕을 먹는데 이것을 해야 하나’라는 회의가 들었다”고 밝혔다.

사직 전공의 C 씨는 “정부에 정이 많이 떨어졌다. 이제는 적법하지 않은 행동에 화도 안 난다”며 “사직 처리를 해주지 않는 것도 적법하지 않은데, 면허 정지는 정말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분노했다.

일부 전공의는 생활고로 인해 부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 씨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전공의들은 처음부터 있었다. 이들은 과외나 병원 행정직, 배송 알바 등을 하고 있다. 그럼에도 전공의 시급이 워낙 낮아서 이런 일자리가 (임금을) 더 높게 쳐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학병원이 파산하고 인건비 후려치기마저 안 되면 의료 영리화가 추진될 수밖에 없다. 결국 서민들에게 더 큰 불편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2
+1
2
+1
0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