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수류탄 폭발 사망사고’ 관련 조사 중…후속처리에도 힘쓴다

12

육군이 제32보병사단 수류탄 폭발 사망사고와 관련해 해당 부대 관리 전반을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 모습. / 연합뉴스

22일 육군에 따르면 당국은 별도 조사반을 투입해 부대 내 수류탄 안정성과 사고 당시 안전 통제, 탄약·병력관리 등을 살피고 있다.

앞서 지난 21일 오전 9시 50분쯤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폭발해 훈련병 1명이 숨지고 소대장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수류탄 투척 훈련은 소대장과 교관이 교육을 진행하고, 실수류탄 투척 전 훈련병의 의사를 묻는다. 사고 당일 훈련 절차상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4월 입영해 5주 차 신병 교육 중이었던 훈련병은 내주 수료식을 앞두고 있었다.

군사경찰은 민간 경찰 등과 합동 감식을 벌인 데 이어 목격자와 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군 당국은 수거한 수류탄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감식을 의뢰할 계획이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직후 전 군에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하도록 지시했다.

군 당국은 사망한 훈련병 유가족과 협의해 시신을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기고 장례식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

또 정신건강지원팀을 32사단에 파견해 신병교육대 훈련병들의 심리적 안정과 트라우마 치료 등을 돕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사용된 수류탄은 경량화 세열 수류탄으로 신형으로 파악됐다”며 “수류탄 안정성 분석과 함께 훈련 절차상 특이점 여부도 보다 자세히 파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