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주정 부리다 반려묘에 손 물리자 목 조른 남편…“임신 20주차인데 이혼해야 할까요?”

5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술을 자주 마시는 남편의 술주정 때문에 이혼을 고민 중이라는 임산부 아내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업가 남편을 둔 임신 20주 차 아내의 고민이 화제가 됐다.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 A씨의 남편은 많으면 일주일에 3~4회 정도 술을 마신다고 한다. 거의 2~3일에 한 번꼴로 술자리를 가지는 셈이다.

문제는 남편이 술만 마시면 술주정으로 온갖 난동을 부린다는 것이다. 신혼 초반 A씨는 남편이 술을 마시고 고성 지르는 모습에 겁을 먹어 짐까지 싼 적도 서너 번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이후 남편은 술을 마신 날에는 불편해하는 A씨를 피해 작은 방에서 조용히 잠을 잤다고 한다. 그러나 6개월에 한 번씩은 꼭 난동을 부렸다.

A씨는 “사람 고쳐 쓰는 거 아니라더니 잊을 만 하면 술 마시고 사람 피곤하게 한다”며 “한 번은 술 마시고 업체 직원이랑 싸우다가 200만 원짜리 목걸이를 잃어버리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는 술 마시고 고양이를 안고 자다가 고양이가 답답했는지 손을 물어버렸다”며 “그랬더니 고양이 목덜미를 잡고 바닥에서 누르고 있더라”고 토로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깜짝 놀란 A씨는 고양이를 놔주라며 손이 발이 되도록 빌었다고 한다. 

A씨 남편이 고양이에게 난동을 부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앞서 고양이가 태어난 지 4개월 됐을 때도 고양이가 장난치자 술을 마신 남편이 고양이를 손으로 내쳤다고 한다.

이 사고로 고양이는 뒷다리가 부러져 수술까지 받았다.

A씨는 “제가 그 이후로 술자리 있는 날에는 안방에 들어오지 말라고 하고 고양이를 꼭 안고 잔다”며 “차라리 좋은 집에 입양 보내자고 했지만 남편은 저렇게 이쁜데 어떻게 보내냐고 한다”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이혼도 생각하고 별거도 생각했는데 임신 20주 차라 선뜻 용기가 안 난다”며 “어떻게 하는 것이 좋겠냐”고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댓글에는 “뭘 고민하느냐. 고양이에서 아내까지 가는 건 시간문제다”, “그거 하나 못 고쳐서 임산부 아내를 힘들게 하냐”, “술버릇으로 하는 짓 아이에게 할지 모른다는 것만 명심해라”, “애는 무슨 죄냐” 등의 반응이 달렸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