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다큐멘터리 제작한 BBC가 KBS에 공식 사과했다

14

BBC가 KBS 측에 버닝썬 다큐멘터리 속 오류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기사 이해를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22일 KBS에 따르면 영국 공영방송 BBC가 이날 새벽 입장문을 보내 지난 19일 BBC가 공개한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다큐멘터리 속 일부 내용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BBC 뉴스코리아에 공개된 해당 다큐멘터리는 정준영이 지난 2016년 9월 전 여자친구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피소됐던 사건을 다뤘다. 당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 출연 중이었던 정준영은 피소 건으로 인해 연예 활동을 중단했으나 이듬해 1월 무혐의 처분을 받고 복귀했다.

다큐멘터리 속 문제가 된 장면은 KBS 변호사에 대한 내레이션이었다. BBC는 “KBS 변호사가 피해자를 접촉했다”는 내레이션 이후 “변호사 말이 증거가 불충분하면 되레 당신이 무고 죄로 큰 벌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를 들으니 너무 두려웠대요”라는 기자의 인터뷰를 송출하며 마치 KBS 변호사가 피해자를 압박했다는 오해의 소지를 남겼다.

이를 본 KBS 측은 “BBC 측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사실관계를 바로잡도록 정정보도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실관계를 바로잡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도 검토할 예정”이라며 강력한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BBC는 KBS 측에 보낸 공식 입장문을 통해 기자 인터뷰 중 등장하는 변호사는 피해자 측 변호사임을 확인했다며 이는 BBC의 명백한 실수였음을 인정했다.

이에 BBC는 해당 오류를 삭제하고 수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BBC가 공개한 버닝썬 다큐멘터리를 통해 가수 고(故)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 취재에 큰 도움을 준 것이 알려지며 재조명 받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