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독일에서 ‘금발의 독’으로 불렸던 여성, 알고 보니…

1278

역사의 피해자이자 동족의 가해자라는 아이러니한 인생사의 주인공 스텔라 골드슐락은 1922년 독일 유대인 중산층 가정에서 태어났다. ‘별’이라는 이름의 뜻처럼 무대 위에서 누구보다 빛나던 그녀는 재즈 가수로 활동하며 브로드웨이 진출을 꿈꿨지만, 1940년대 독일이라는 잘못된 시대와 만나 모든 희망을 빼앗긴다. 먹고 살기 위해 금발과 푸른 눈, 가짜 신분증을 이용해 유대인이 아닌 척 거리를 활보하며 신분증 위조 브로커로 활동하던 그녀는 지인의 밀고로 게슈타포에 붙잡혀 극심한 고문과 협박을 당한다. 결국 자신과 부모님의 목숨을 위해 나치의 비밀 요원이 된 스텔라는 종전까지 수백 명의 유대인을 고발했고, 나치에게는 ‘금발의 독’, 유대인들에게는 ‘금발의 로렐라이’라는 멸칭으로 불리게 된다.
돌이킬 수 없는 잔혹한 선택에도 불구하고 스텔라의 부모는 아우슈비츠로 보내져 숨진다. 숨어 지내던 스텔라 역시 1945년 체포돼 10년간 복역하고 베를린에서 열린 2차 재판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지만 가중 처벌하지 않는다는 판결로 석방된다. 그리고 1994년, 평생을 짓눌러온 죄책감을 견디지 못하고 72세의 나이로 자살한다.

독일 역사 속 충격 실화, 영화 ‘스텔라’

◆ ‘스텔라’

영화 ‘스텔라’는 1940년대 독일을 배경으로 비극적인 삶을 살아간 실존인물 스텔라 골드슐락의 실화를 다룬 작품이다.

스텔라 골드슐락은 1940년대 독일에서 유대인으로 재즈 가수를 꿈꿨지만 홀로코스트에 휘말려 위태로운 생존을 이어간다.

배우 폴라 비어가 스텔라 역을 맡은 가운데 그의 연인이자 동료인 롤프 역은 배우 야니스 니에브외너가 연기한다.

연출을 맡은 감독 킬리안 리드호프는 작품을 통해 역사가 외면한 스텔라를 21세기 스크린에 생생하게 그려냈다.

수없이 재생산된 홀로코스트 관련 영화들과 ‘스텔라’는 조금은 궤를 달리한다. 영웅이 아닌 타락한 인물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이다.

감독: 킬리안 리드호프 / 출연: 폴라 비어, 야니스 니에브외너 / 수입: 미디어소프트필름 / 배급: 뮤제엔터테인먼트 / 러닝타임: 121분 / 관람등급: 15세관람가 / 개봉: 5월22일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