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원조’ 뉴욕, 두 달 동안 무료로 ‘피크닉+시네마’ 선사

43

고물가의 원조뉴욕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규모 야외 영화 상영을 벌인다. 오는 6월부터 8월까지 뉴욕 한복판에서 피크닉을 하며 영화를 볼 수 있다.

타임아웃(Time Out)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의 브라이언트 공원이 오는 610일부터 812일까지 10주간 매주 월요일 오후 8시에 영화 야외 상영을 진행한다.

올해로 31번째를 맞은 파라마운트+ 무비 나잇(Paramount+ Movie Nights)’은 미국의 OTT 서비스인 파라마운트 플러스(Paramount+)가 지원하는 브라이언트 공원의 연례행사다. 관람은 무료이며, 누구나 별도의 신청 없이 입장할 수 있다.

대형 스크린을 설치한 공원 내 잔디밭은 오후 5시에 개장한다. 관람객들은 미리 들어와 피크닉을 즐길 수 있으며, 보안을 위해 입 퇴장 시 소지품 검사를 실시한다.

영화와 함께 음식과 음료도 즐길 수 있다. 공원의 파운틴 테라스(Fountain Terrace)에서 오후 4시부터 오후 830분까지 다양한 음식과 음료를 판매할 예정이며, 오후 5시부터는 상영장 뒤편에서 맥주와 와인을 구매할 수 있다.

오는 610일 첫 상영작은 포레스트 검프이며 이후 라인업은 △리플리(617) △부메랑(624) △글래디에이터(71) △올드 스쿨(78) △화니 페이스(715) △시네마 천국(722) 10일 안에 남자 친구에게 차이는 법(729) △콘택트(85) △타이타닉(812) 순이다.

=김지은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