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 국민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또다시 언급했다

2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 국민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을 다시금 언급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국민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의 차등 지급을 수용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민생회복지원금을 모두에게 동일하게 지급하는 것이 어렵다면, 소득 구간에 따른 차등 지원도 수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소득층에 ‘매칭’ 지원하는 방식도 수용할 의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정부가 일정 소득 이하는 100% 지원하고, 일정 소득 이상은 70%~80%를 지원하며 나머지는 개인이 부담하는 형태로 차등을 둘 수 있다”며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제안의 배경과 관련해 “이 정책은 실행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 그리고 대통령께서는 국민의 삶과 민생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주시기를 바란다. 우리는 국민을 위해 양보할 준비가 되어 있다. 이 정책을 통해 경제도 살리고 민생도 보살피는 효과적인 정책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현재 내수 위기가 심각하고, 수요가 부족해 골목상권과 지방 경제, 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에 소비 진작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대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속한 만남과 협의를 통한 구체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민생회복지원금은 이 대표가 시장 경제 활성화 취지로 1인 당 25만 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하자고 지난달 24일 제안한 총선 공약이다.

전문가들은 해당 공약이 시행되기 위해선 약 13조 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 중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