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2명과 내연 문제로 고소전’ 차두리… 아시안컵 출국 하루 전에 있었던 일 공개됐다

10
차두리. / 뉴스1

고소전으로 번진 내연(內緣) 문제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 업무 수행에 지장을 주지 않았다는 차두리(45) 국가대표팀 코치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차 씨가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전 당일은 물론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출국 하루 전에도 이 문제로 큰 갈등을 빚은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차 씨가 명예훼손과 스토킹 혐의 등으로 고소한 여성 A 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차 씨는 고소장에서 A 씨에 대해 ‘몇 차례 만남을 가진 사이’라고 말하고 있고, A 씨는 ‘2021년 8월부터 교제한 연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차 씨는 A 씨가 사생활 폭로 등으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해 고소했다고 말한 반면 A 씨는 ‘차 씨가 자신과 만나면서 동시에 다른 여성 B 씨와 교제하고 있는 사실을 숨겼다가 들통났고, 이 문제로 갈등을 빚자 자신을 고소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차 씨와 현재 교제 중이라는 여성 B 씨도 A 씨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했다.

결국 법적 혼인 상태인 차 씨가 복수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했다는 의혹에 휩싸였고, 차 씨가 A 씨를 고소하면서 법적 문제로 확대된 상황이다. 게다가 내연 문제로 갈등을 빚은 기간이 차 씨가 국가대표팀 코치로 활동한 기간이어서 업무 수행에 지장을 준 것 아니냐는 논란도 일었다.

이에 대해 차 씨 측은 “복수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한 사실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국가대표팀 업무에 지장을 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 1월 30일(현지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 대한민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에서 김민재가 연장 후반 교체아웃되며 차두리 코치와 인사하고 있다. / 뉴스1

하지만 A 씨가 매체에 공개한 메시지 내용엔 차 씨가 국가대표팀의 북중미 월드컵 예선전 당일은 물론 카타르 아시안컵 준비 기간, 출국 전날까지도 A 씨와 크게 다툰 정황이 담겼다.

A 씨는 지난해 11월 21일, 차 씨가 자신을 만나며 동시에 B 씨와 교제한 사실을 알게 되면서 큰 갈등을 빚었다고 말했는데, 그날은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가 있던 날이었다.

A 씨가 차 씨와 주고받은 메시지를 보면, 이날 오전부터 차 씨의 연락으로 시작된 두 사람의 다툼은 경기 시작 2시간 전인 오후 7시까지도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차 씨는 “시합이라 정신이 없다. 한국에 가서 얘기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경기가 끝난 직후 차 씨는 A 씨에게 먼저 연락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특히 사흘 뒤인 11월 24일, 차 씨는 “나 대표팀도 그만하려고 했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차 씨에게 A 씨는 “대표팀 그만두고 조용히 안 보이고 살아가든 다 당신 생각대로 해라”라고 답했다.

그러다가 A 씨가 닷새 뒤 “(당신이) 말한 대로 눈에 안 보여주는 게 맞는 거 같다”, “앞으로는 어디에도 안 나왔으면 한다”고 하자 차 씨는 “지금 대표팀을 나올 수는 없어. 1월 끝나고 그만할 거야. 지금 당장은 너무 대회가 앞이다”라고 답했다.

차 씨는 국가대표팀이 카타르 아시안컵 참가를 위해 출국하기 하루 전인 2024년 1월 1일 밤까지도 A 씨와 갈등을 빚었다. 당시에도 차 씨는 A 씨에게 생각을 한 뒤 마음을 정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출국 후와 대회 기간에도 연락을 주고받은 두 사람은 결국 갈등이 해소되지 않았고 차 씨의 고소로 법적 다툼을 벌이게 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