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스포츠대회에 또 등장한 욱일기…대학교수도 분노했다

12

국제스포츠대회에서 또다시 욱일기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욱일기 등장 장면 / 서경덕 교수 패이스북

30일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자신의 SNS 계정에서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공식 유튜브 채널에 등장한 욱일기에 대해 비판햇다.

서 교수는 “IPC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에 일본 욱일기 문양이 여러 번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며 “제보를 받아 확인해 본 결과 영상에 욱일기가 많이 등장해 어이가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월 캐나다 캘거리 파리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때 IPC 측이 일본팀 코치 및 선수들 소개 당시 자막에 욱일기 문양을 함께 삽입해 논란이 된 것이다.

이에 서 교수는 즉각 IPC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면서 “욱일기는 일본인들의 풍어, 출산 등의 의미로도 사용됐지만, 과거 일본이 아시아 각국을 침범할 때 전면에 내세운 깃발로 일본의 군국주의를 상징함을 명확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욱일기 재사용은 과거 일본이 범한 침략전쟁의 역사를 부정하는 꼴이며, 아시아인들에게는 전쟁의 공포를 다시금 상기시키는 행위이자 파시즘의 상징임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세계적인 스포츠 대회와 글로벌 스포츠 기업 등에서 아직까지 사용되고 있는 욱일기를 없애기 위해 새로운 다국어 영상을 현재 준비중이다”며 “모쪼록 전 세계에 욱일기가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현재까지도 국제 스포츠 대회를 비롯해 다양한 곳에서 일본의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지난 2022년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일본 측 응원단이 욱일기를 사용하며 자국 팀을 응원하는 모습이 비쳐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당시 피파는 일본 측 응원단을 즉각 제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