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건 처음 봤어요”..람보르기니가 내놓은 우라칸 후속 모델, 엔진에 대체 무슨 짓을?!

378
람보르기니 634 일부 사양 공개
최고 출력 800마력 발휘
우라칸 후속 람보르기니 634 출시
우라칸/출처-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가 최근 ‘람보르기니 634’에 관한 기술 세부사항 일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차량은 우라칸의 계승 모델로 HPEV(고성능 전기화 차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분야에서 레부엘토에 이어 두 번째다. 올해 말 전 세계 시장에 출시된다.

람보르기니 634, 최대 엔진 회전수 10,000rpm 달성

람보르기니 634는 V8 트윈 터보 엔진과 세 개의 전기 모터가 통합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특징이다.

람보르기니 634 출시
4.0L 트윈 가솔린 터보 엔진 PHEV 파워트레인/출처-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의 첫 HP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레부엘토에 사용된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개선해 탑재할 계획이다.

기존 우라칸 모델을 초월하는 성능과 주행 경험을 목표로 새로 개발된 4.0ℓ V8 트윈 터보 엔진도 장착된다. 이 엔진은 람보르기니 V10 엔진의 고유한 직선성과 차세대 터보 엔진의 강력한 출력 및 토크가 조합됐다.

최고 출력은 800마력으로 9000~9750rpm 범위에서 나타나며 리터 당 출력은 200마력에 이른다. 최대 토크는 74.4kg·m로 4000~7000rpm 범위에서 나타나고 최대 엔진 회전수는 레이싱카에서나 볼 수 있는 10,000rpm을 기록한다.

람보르기니 634 출시
4.0L 트윈 가솔린 터보 엔진 PHEV 파워트레인/출처-람보르기니

올해 안에 글로벌 출시

신형 V8 엔진을 위해 디자인된 차체 뒤쪽의 전기 시스템은 인버터 및 축방향 전기 장치로 구성되며 내연 기관과 듀얼 클러치 변속기 중간에 자리한다.

이 시스템은 컴팩트한 형태와 가벼운 무게를 유지하면서도 3,500rpm에서 149.6마력의 출력과 30.6kg·m(300Nm)의 토크를 달성한다.

람보르기니 634 사양 공개
4.0L 트윈 가솔린 터보 엔진 PHEV 파워트레인/출처-람보르기니

신규 파워트레인에는 독창적이고 명확한 사운드가 추가돼 고속 주행 시 볼륨과 주파수 측면에서 절정에 도달한다. 플랫 플레인 크랭크 샤프트가 차체로 전달하는 특유의 진동과의 조화로 모든 감각을 만족시키는 독특한 경험도 제공한다.

람보르기니 634 출시
레부엘토/출처-람보르기니

코드명 ‘람보르기니 634’는 레부엘토와 우루스 SE에 이어 ‘디레지오네 코르 타우리(Direzione Cor Tauri, 황소자리의 심장을 향하여)’라는 전략의 새로운 단계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람보르기니는 전했다. 이 차량은 올해 안에 글로벌 출시된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