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30일) 오후에 외출 모습 포착됐던 한동훈… 가수 김흥국 만나러 가는 길이었다

901
한동훈(왼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가수 김흥국. / 유튜브 강펀치’ 영상 캡처

가수 김흥국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31일 TV조선 유튜브 채널 ‘강펀치’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과 30일 저녁을 함께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김흥국은 “한 전 위원장과 전날 저녁을 함께했다”면서 경복궁 인근 국립현대미술관 1층 한정식집에서 저녁 6시에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만난 장소에 대해 “한 위원장이 잡아서 문자를 주셨다”고 했다.

앞서 한 전 위원장 외출 모습이 전날 오후 강남에서 포착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 전 위원장으로선 김흥국을 만나기 위해 외출했던 셈이다.

가수 김흥국(왼쪽)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유튜브 강펀치’ 영상 캡처

김흥국은 “창가 쪽에 둘이 앉았는데 한 위원장이 ‘이 자리가 제일 좋은 자리다. 바깥을 한번 보라. 분위기 너무 좋지 않나’라고 했다. ‘너무 신경 써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좋은 자리에 불러줘서 고맙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술을 마시지 못해 제로콜라를 마시고 자신은 막걸리 한 병을 마셨다고 했다.

김흥국은 한 전 위원장과 주고받은 대화에 대해선 “제가 몸이 좀 어떤지 묻자 ‘쉬어서 많이 좋아졌다. (총선 때) 전국의 국민의힘 후보를 도와주신 거 늘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제가 (한 전 위원장에게) ‘나보다 많이 다니지 않았느냐’고 하니 ‘하루에 한 16군데, 17군데 정도 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 몸이 회복됐는지 묻자 김흥국은 “건강이 좋아졌더라. 피부도 그렇고 남자치고는 너무 이쁘더라. 그때(총선 때)는 입술이 트고 반창고도 발랐는데 사람이 푹 쉬니까 아주 깨끗해졌더라”라고 한 전 위원장 몸 상태를 전했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이 ‘저 이제 직업이 없어요’라고 말하더라”며 “서로 옛날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김흥국은 서로 어떻게 호칭했는지 묻는 물음엔 “저는 ‘위원장님’이라고 부르고 (한 위원장은 저한테) ‘선생님’이라고 했다”고 답했다.

김흥국은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에 도전하기 위해 전당대회에 나갈 것이라는 내다봤다.

그는 식당 사장이 불쑥 들어와 “당대표 해야죠”라고 말하자 한 전 위원장이 확답하지 않았다면서도 “많은 사람이 사랑해준 데 대한 고마움을 잊지 못하고 그런 분들을 위해서 뭔가 해야 한다는 걸 결심하는 것을 엿볼 수 있었다. 필요하면 자기를 던질 각오가 있더라는 걸 느꼈다”라면서 나름의 결심을 굳혔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총선 때 국민의힘을 지원한 김흥국은 지난달 24일 채널A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에게 소주 한 잔 하고 싶다고 제안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그 사람(한 전 위원장)은 너무 아깝다. 앞으로 크게 잘 됐으면 좋겠다. 지금은 그래도 고생했지만 소주 한 잔 해야지”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한 전 위원장이 소주를 못 마신다고 하자 김흥국은 “나 혼자 먹어도 된다. 옆에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 전 위원장은 “몸이 좋아지면 뵙겠다”고 김흥국에게 약속했다.

+1
0
+1
0
+1
3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