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인테리어】 한번쯤 살아보고 싶은 호텔처럼 모던한 공간

1084

더 많은 공간 사진을 보고 싶다면
집꾸미기. @ggumigi
공간출처. @hoya_in_sweethome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하는 해라 육아를 위해 1년 휴직 중이에요. 인테리어는 엄청 중요하게 생각해서 집 구하고 이사까지 6개월정도 기간을 뒀구요. 업체에 맡기지 않고 모두 개별 계약 발주를 해서 진행과정이 더디기도 하고 너무 힘들었어요. 게다가 직장을 다니고 있어 집꾸미기에만 집중 할 수 없었는데 이사 오고 1년만에 모처럼 여유로워 집 구석구석 미완성인 부분들을 손보고 있는 중이랍니다.

금속 용접하시는 분이 우리집에 오셔서 직접 제단하고 설치해주시고 갔고, 그 위에 페인트공이 페인트(벤자민무어)를 칠한 뒤, 유리하시는 분이 유리를 끼워 넣어서 완성된 중문입니다. 가격은 100만원정도 들었어요 가느다란 프레임, 손잡이, 개폐방향 모두 신경 안 쓴 부분이 없네요. 리모델링 한 거실을 보여드리기 전, 비포 모습부터 보여드릴게요. 에프터 보시면 아마 깜짝! 놀라실거에요.

체리색 몰딩이 유행이던 시절….

집이 전체적으로 깨끗했었지만 바닥 몰딩 모두 체리색이었어요. 과감히 다 뜯어내고 화이트풍으로 변신시켰습니다. 바탕이 밝고 꺠끗해야 가구나 패브릭으로 꾸몄을 때 효과가 좋은 것 같아요.

신혼으로 꾸민 집에서 8년을 지내다 아이가 학교 갈 때가 되어 평수를 늘려 이사하게 됐는데 이번에는 나이도있고^^;; 쫌 모던하고 호텔 같은 느낌의 집으로 꾸미고 싶더라구요. 그래서 집꾸미기 어플은 물론 해외 인테리어 사진까지 예쁜집 사진은 거의 다 본 듯해요^^;;

한번쯤 살아보고 싶은 호텔같은 집

직장맘이라 제가 복직을 하게 되더라도 아이가 학교가는 길이 멀지 않았으면 했고, 특히 신호등을 건너지 않는 곳이었음 좋겠다는 생각에 이 집으로 이사오게 되었어요. 리모델링을 하면서 바닥은 800*800으로 사이즈가 큰 연그레이 포세린타일을 깔았어요. 처음에는 타일의 장단점이 많아 고민 많이 했었는데 반평생을 마룻바닥에 살았는데, 타일바닥에도 살아봐야죠^^ 여름에는 시원하고, 열전도율이 높아 겨울에는 따뜻하답니다. 외출하다 돌아오면 집이 아닌 호텔로 돌아오는 기분이에요.

저는 인테리어 컨셉을 일단 집 분위기랑 맞는지가 제일 중요한 요소로 잡고 시공을 했어요. 사진이나 매장에서는 정말 예쁜데 우리집 컨셉과 맞지 않는다면 그것만큼 안타까운 일은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인테리어 하기전에 먼저 소파와 식탁을 어떤 것으로 할지 결정하고 난 뒤 거실과 주방의 컨셉, 바닥과 벽색 등을 정했답니다.

잘 꾸며진 집을 보고 “아~예쁘네” 라고 말하긴 참 쉬운데요, 그것을 처음부터 구상하여 그 결과물을 얻기란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인테리어를 한번 해보신 분은 아실 듯 해요. 허전한 벽면은 액자로 꾸며야 되는데, 아직 결정을 못했어요ㅜㅜ 우리집에 어울리는 예쁜 액자를 찾았으면 좋겠어요. 소파는 가죽보다 예쁘고 천보다 내구성이 좋은 알칸타라 토레에요. 다음은 주방으로 가볼까요?

20년된 아파트라 평수에 비해 좁은 주방이에요^^ 식탁은 우드슬랩 식탁인데요. 비밀이 숨어있어요. 전동으로 높이조절이 된답니다.

아이가 간식 먹을 때는 낮게, 어른이 앉아 차 한잔 할 때는 조금 높게, 그리고 홈파티할 때는 높게 올려 스탠딩 파티도 가능해요.

요 사진은 아들 생일 때 홈파티 했던 사진이네요~^^ 하루를 살아도 예쁜집에서 예쁘게 살고픈 확고한 신념이 있어요. 집이 예쁘고 깨끗하게 청소되어 있으면 그냥 행복하더라구요. 특별한날 손님을 초대해 홈파티도 즐기고, 우리 아이가 커가는 과정에 이 집에서 행복한 추억을 많이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식탁 공간 옆으로 조리공간이 있어요.

싱크대를 ㄱ자로 길게 뺄 수 있지만 저는 빌트인에 대한 로망이 있어 보이는 곳에 냉장고와 오븐 겸 렌지를 배치했어요. 딱 쓰는 그릇만 수납했고, 냉장고도 그때 그때 장봐서 일주일 먹을거리만 보관해요. 미니멀라이프 실천하려고 애쓴답니다^^

침실

저는 엄청 잘 버리는 장점이 있어요.^^ 이번에 이사하면서 정말 한트럭은 버렸네요. 청소의 완성은 버리기에요^^! 내가 쓰지 않지만 버리기에 아까운 물건들은 “아름다운 가게”에 기부를해요. 그럼 필요한 사람이 요긴하게 쓸 것이기 때문에 아깝지 않아요.

안방은 문 열었을 때 침대가 보이는게 예뻐서 붙박이장과 침대 배치를 바꿨어요. 바닥은 구정마루 모로칸화이트 제품으로 가구와 잘 어우러져 너무 만족합니다. 아직 아들이 혼자 자지 못해서 밑에 이불을 깔아놨네요^^

침실은 거실, 주방과 달리 모던이 아닌 여성여성한 컨셉인데 안방은 그래도 될 것 같았어요.

침대와 화장대는 숙위홈 제품으로 어쩌다보니 이방만 기존에 사용하던 가구로 채워졌어요.

제가 우스갯소리로 지진이 났을 때 “아~ 큰일이네 우리집 들고 도망가야 되는데 ^^;;.” 라고 할 정도로 모든 것이 소중해요. 그래도 딱 하나만 가지고 나갈 수 있다면 모든 추억이 저장 되어있는 외장메모리를 들고 나갈 것 같아요ㅎㅎ 집에 있는 가구나 소품류 모든 것을 고민 안하고 산게 없을 만큼 하나하나 다 소중해요.

붙박이장은 기존에 사용하던 한샘 제품으로 이불과 계절의류를 정리해뒀어요.

다음으로 안방에 있는 파우더룸을 보여드릴게요. 저희 집은 모든 도어를 푸쉬도어로 했어요. 그냥 벽처럼 깔끔하게^^

문을 옆으로 밀고 들어가면 이렇게 전면이 미러거울로 설치한 붙박이장이 나와요. 이사오기 전 붙박이를 해놓으셔서 제가 도어만 전면 미러도어로 교체했어요. 붙박이에 옷을 수납해 전면 거울로 정말 유용하답니다.

맞은편 자투리 공간은 딱 맞게 화장대를 제작하고 위에 비앙코카라라 대리석을 얹었어요. 샤워 후 로션 바르기도 편하고, 왠지 저만의 공간 같아 아끼는 공간이랍니다.

안방에 연결된 화장실이라 여기도 같은 여성여성한 분위기로 꾸몄어요.

타일은 기존에 있던 타일이 깨끗해서 살렸고, 나머지 액세서리는 다 바꿔줬는데 골드수전은 아마존에서 직구로 구입했어요. 다음으로 저희 아이방을 보여드릴게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