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면 더 예뻐 보일까?…실제 연구 결과 떴다

112
“술을 마시면 이성이 더욱 매력적으로 보인다?”

일명 ‘비어 고글(beer goggle)’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Barb Elkin-Shutterstock.com

MBN 등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영국 포츠머스대학 앨리스터 하비 교수팀은 국제학술지 ‘정신약리학 저널'(Journal of Psychopharmacology)에서 “술이 얼굴 비대칭을 감지하는 능력은 떨어뜨리지만, 상대를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들지는 않는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비어 고글’이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상대방에게 더 큰 성적 매력을 느끼는 심리 상태를 뜻한다. 술을 마시면 상대방이 더 잘 생기거나 예뻐 보이는 현상이다.

실험 과정은 다음과 같다. 연구팀은 포츠머스 지역의 술집에서 모집한 18~62세 남녀 99명에게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와 취한 상태에서 18명의 자연스러운 얼굴 원본 사진과 대칭성을 조작한 사진을 제시한 뒤, 매력도와 대칭성을 점수로 평가를 매기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음주 후 비대칭을 감지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지만 얼굴의 매력도 판단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존의 연구 결과인 술에 취하면 상대의 얼굴 비대칭을 감지하는 능력이 떨어져 상대를 더 매력적으로 느낀다는 사실을 뒤엎는 결과다.

즉, 술에 취했다고 해서 사진 속 얼굴을 더 매력적이라고 평가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결론적으로 연구팀은 얼굴의 대칭성이 매력에 영향을 주기는 하나 대칭성보다 매력에 더 큰 영향을 주는 다른 요인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연구를 주도한 하비 교수는 “비어 고글 효과의 존재는 부정하지 않는다”면서도 “사진에는 체격, 체형, 키, 표정, 표정, 옷차림 등 매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들이 드러나지 않았다. 사진 대신 실제 사람을 놓고 실험하면 이 효과를 더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