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 원’ 싼 중국산 테슬라, 뒷유리 파손 속출…흉흉한 소문까지

154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에서 생산된 테슬라 일부 모델의 파손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뒷유리가 모서리가 깨진 테슬라 ‘Y RWD’ / 네이버 카페 ‘테슬라 공식 동호회’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최근 테슬라 ‘Y RWD’ 모델의 뒷유리가 갑자기 깨졌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차주들이 공개한 사진들에는 차량 뒷유리의 모서리가 강한 충격을 받은 것처럼 부서진 상태다. 또 다른 차주 또한 비슷하게 모서리가 부서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파손 사례를 올린 차주들은 하나같이 “차량이 외부에서 충격을 받을 만한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라며 “추위 때문에 파손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공통적으로 중국산 유리가 사용됐다”라고 설명했다.

일부 차주들은 “중국에서 생산된 만큼 품질 관리가 안 되는 것 아니냐”라며 “리콜해야 하는 사안 아니냐”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외부 충격 없이 파손된 테슬라 ‘Y RWD’ / 네이버 카페 ‘테슬라 공식 동호회’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자파 현상’을 원인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이는 강화 유리가 고온 또는 추위 등을 이유로 외부 충격 없이 저절로 깨지는 현상을 뜻한다. 주로 PC 케이스나 샤워 부스 등에서 발생한다.

사고가 난 테슬라 ‘Y RWD’는 2020년 3월 출시된 중형 세단형 패스트백 SUV다. 테슬라는 미국 브랜드지만, 해당 모델은 중국에서 생산됐다.

‘Y RWD’는 미국에서 생산된 모델과 달리 리튬·인산철(LEP) 배터리를 탑재해 기존 차량들보다 2000만 원가량 저렴하게 출시된 게 특징이다.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인해 국내에서는 본격적으로 출고된 지난 9월부터 불과 3개월 만에 1만 대 넘게 팔리며 큰 주목을 받았다.

현재 테슬라코리아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테슬라 ‘Y RWD’ 자료 사진 / Sue Thatcher-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