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20도…” 보도고 믿기 힘든 오늘자 역대급 한파 상황

126

오늘(21일)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최강 한파가 몰아쳤다.

아침 최저 기온은 -20~-4도, 낮 최고 기온은 -9~2도로 예상됐다.

강풍도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지난 20일 오후 꽁꽁 얼어붙고 있는 서울 서대문구 홍제천 인공폭포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 뉴스1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충북 등에 한파경보가 발효됐고 전남·경북 등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 지역별 상세 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0분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3.3도 △춘천 -13.9도 △강릉 -10도 △대전 -12.2도 △대구 -8.2도 △전주 -9.2도 △광주 -7.2도 △부산 -7.1도 △제주 2.6도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7도 △인천 -8도 △춘천 -6도 △강릉 -2도 △대전 -5도 △대구 -2도 △전주 -4도 △광주 -3도 △부산 1도 △제주 3도다.

이와 함께 전국 곳곳에서 내일(22일)까지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충청권·전라권·제주도에는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특히 대설경보가 발효된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서부, 제주도 산지에는 시간당 3~5㎝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지역별로 대략적인 예상 적설량은 △경기 남서부 1~3㎝ △세종, 충남 내륙 3~8㎝ △대전 1~3㎝ △충남 서해안 5~15㎝ △전라권 5~30㎝ (많은 곳 40㎝ 이상) △울릉도·독도 10~30㎝ △제주도 5~40㎝ (많은 곳 60㎝ 이상) 수준으로 내다보고 있다.

눈이 길게 이어지면서 비닐하우스 등 약한 구조물 등은 붕괴될 위험도 있겠으니 시설물 점검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미끄럼 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눈이 긴 시간 동안 이어지기 때문에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