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선호 야식 1위 치킨…성인 남녀 1일 평균 두끼

165

롯데멤버스가 최근 발간한 ‘내일, 우리는’ 리포트에 따르면 한국인의 취식 횟수는 하루 평균 2.4회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롯데멤버스
사진=롯데멤버스

지난 9월 8일부터 20일까지 리서치 플랫폼 라임(Lime)에서 성인 남녀 7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식생활 및 장보기 설문(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17%포인트)에서 응답자 과반(53.7%)이 하루 두 끼를 먹는다고 답했다. 하루 세 끼를 먹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40.4%였으며, 하루 한 끼는 5.1%, 네 끼 이상은 0.8%였다.

특히 남성보다는 여성의 하루 식사 횟수가 더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의 경우 하루 두 끼 응답이 57.8%, 세 끼 응답이 36.4%였으나, 남성은 각 49.6%, 44.4%였다.

젊은 층일수록 끼니 수가 줄어드는 경향도 뚜렷했다. 하루 두 끼 취식 응답률이 20대(61.4%)에서 가장 높게 나타난 것. 그 다음 30대는 58.8%, 40대는 56.5%, 50대는 53.2%, 60대는 41.6%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응답자 수도 적어졌다.

사진=롯데멤버스
사진=롯데멤버스

하루 한 끼만 먹는다는 사람도 20대(7.5%)에서 가장 많았으며, 60대(3.4%)에서 가장 적었다(그 외 30대 5.8%, 40대 5.7%, 50대 4.1%).

또한 주말(55.3%)에는 주중(52.2%)보다 하루 두 끼를 먹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역으로 하루 세 끼를 모두 먹는다는 응답 비율은 주말(38.9%)보다 주중(40.5%)에 더 높았다.

요일 불문 한국인이 가장 많이 챙기는 끼니는 저녁(71.0%) 식사였다. 그 다음 점심(58.8%), 아침(44.9%), 아점(38.5%), 점저(21.6%)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중복응답 가능).

여기서도 성별 및 연령대에 따른 차이가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아침(48.1%), 점심(62.6%), 저녁(73.5%) 취식 응답률이 여성(각 41.6%, 55.0%, 68.6%)보다 높아 정해진 식사시간에 밥을 먹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롯데멤버스
사진=롯데멤버스

한국인이 끼니마다 가장 즐겨 먹는 메뉴는 역시 한식이었다. 이번 설문에서 아침(59.5%), 점심(62.4%), 저녁(74.6%) 식사뿐 아니라 아점(58.2%)과 점저(55.4%)까지 주로 먹는 메뉴 1위로 ‘국, 탕, 찌개, 백반 등 한식류’가 꼽혔다.

야식 선호메뉴 응답률 1위는 치킨(53.9%)이었고, 라면(28.5%), 피자(25.7%), 보쌈/족발(22.7%) 등도 인기였다. 야식을 먹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64.8%에 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