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26호점 ‘용담생국수’ 재개장

160

호텔신라는 20일 제주지역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맛있는 제주만들기(이하 ‘맛제주’)’ 26호점으로 선정된 ‘용담생국수’ 식당이 재개장했다고 밝혔다.

26호점은 호텔신라 임직원의 재능기부를 통해 △신메뉴 개발, △손님 응대 서비스, △주방 설비 개선 등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됐다.

식당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해 서비스 교육을 포함한 다양한 운영 관련 노하우를 전수했다. 음식 메뉴로 ‘고기국수’를 업그레이드하고 ‘돼지국밥’을 새롭게 선보이며, 협소한 주방공간을 확장하고 최신 주방 장비를 비치하는 등 식당 인테리어도 대폭 개선했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26호점으로 선정된 ‘용담생국수’ 식당은 식당주 김점숙씨(61세)와 남편 김택일씨(63세)가 함께 27년간 운영해온 영세식당으로 고기 국수와 몸국, 굴국 등을 주메뉴로 판매했었다.

식당주는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도 자발적으로 독거노인에게 매월 무료식사를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공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지역 주민에게 넉넉한 인심으로 좋은 평을 받고 있다.

노후화된 식당이라 코로나 이후 운영에 어려움을 겪던 상황에서 ‘맛있는 제주만들기’를 만났고, 세 달 간의 요리법 전수와 리모델링을 거쳐 새롭게 문을 열게 됐다. 음식은 기존 고기국수를 업그레이드하고 돼지국밥 메뉴를 새로 선보였다.

고기국수는 제주산 사골과 돼지뼈를 이용해 직접 고아 만든 프리미엄 육수로 깊고 진한 맛에 수제 면을 더했으며 고명으로 제공되는 수란으로 영양을 강화했다. 새롭게 선보인 돼지국밥은 프리미엄 육수에 제주산 돼지고기 특수부위를 활용해 맛과 식감을 높였다. 이외 오겹살과 항정살은 3일간 진공 숙성해 특제양념에 마리네이드했고, 고기와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소스도 함께 개발했다

기존에 협소하고 분리돼 있던 주방공간을 일원화해 이동동선을 간소화했고, 회전식 가마솥, 서랍식 냉장고 등 신규 주방장비 비치와 기존 주방장비의 위치를 1인 운영에 적합하도록 주방 구성을 새로이 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한편 10주년을 맞은 ‘맛제주’ 프로젝트는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 방송사(JIBS)가 함께 추진해 관광 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 자영업자들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자는 취지의 상생 프로그램이다.

사진= 호텔 신라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