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밤하늘 찾아온 산타…성탄절 이브 남산타워 도는 썰매 포착

96

성탄절 이브인 24일 한밤중 산타클로스가 루돌프가 끄는 썰매를 타고 서울 밤하늘을 도는 모습이 북미 사령부에 포착됐다.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추적하는 산타클로스 위치 추적 웹사이트에 따르면 산타는 북극을 출발해 세계 곳곳의 밤하늘을 돌다가 24일 밤 11시 25분께 서울 하늘에 도착했다.

산타는 징글벨을 울리며 루돌프들이 끄는 썰매를 타고 왔으며, 우선 남산타워 상공을 한바퀴 돌았다.

NORAD는 “산타가 서울의 아름다운 불빛 속에서 나타났다”면서 “남산타워는 숨이 막힐정도로 멋진 경치를 보여주며, 산타도 의심할 여지 없이 이를 즐겼다고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산타는 또 각각 롯데월드타워, 경복궁으로 추정되는 서울의 명소를 찍고 한반도 상공을 날면서 하늘 위에서 아이들에게 선물을 뿌렸다.

앞서 산타는 뉴질랜드, 호주를 돌고 한반도를 찾아왔으며, 곧이어 중국 상하이로 건너간 뒤 두바이, 그리스 등을 거쳐 현재 독일 베를린을 찍고 스페인 하늘을 날고 있다.

특히 산타는 올해 우주로도 찾아가 우주비행사들이 머물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주변을 맴돌기도 했다고 NORAD는 전했다.

NORAD는 한국시간으로 24일 오후 6시부터 웹사이트(www.noradsanta.org)를 열어 산타클로스가 북극에서 출발하는 순간부터 레이더와 감지기, 항공기 등을 이용해 위치 추적을 시작했다.

이렇게 파악된 산타의 위치는 실시간으로 웹사이트로 중계되며 전세계 어린이들의 눈길을 모았다.

68년째 산타 추적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NORAD는 올해도 산타의 썰매를 끄는 루돌프 순록의 코에서 나오는 빨간 불빛을 추적해 산타의 위치를 파악했다.

산타는 지난해에는 24일 밤 11시 20분께 한국 상공에 들어왔으며, 제주도와 부산에 이어 서울을 11시 27분께 통과해 평양에도 들른 뒤 중국으로 떠났다.

한편 산타가 이날 현재까지 뿌린 선물은 39억개를 넘어섰다.

미국과 캐나다가 합동으로 운영하는 NORAD는 68년째 산타의 가상의 위치를 알려주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1955년 한 백화점이 신문에 산타와 통화할 수 있는 전화번호를 포함한 광고를 올렸는데, NORAD의 전신 중 하나인 미국 본토방공사령부로 연결되는 번호가 잘못 인쇄되는 해프닝이 발단이 됐다.

추적 사이트에서는 산타가 사슴들이 끄는 썰매를 타고 지구촌 지도 위를 날아가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산타는 성탄절 이브에 맞춰 시차에 따라 각국 주요 도시를 차례로 순방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