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음 후 찾아온 복통…누웠을 때 더 아프면 이 병 의심해야 한다

86

술자리가 잦은 연말연시에는 본인의 주량을 훌쩍 넘겨 과음하는 일이 많아진다. 연거푸 과음한 후 갑자기 복통이 나타난다면, 그리고 이때 통증이 누워 있을 때 더 심해진다면 ‘급성 췌장염’을 의심해야 한다.

술자리 / 연합뉴스TV

25일 의료계에 따르면 급성 췌장염은 연말 모임으로 과음과 과식이 반복되는 이 시기에 특히 주의해야 할 소화기 질환이다.

급성 췌장염은 말 그대로 췌장에 발생하는 염증 질환으로, 주로 과도한 음주나 담석, 고중성지방혈증 등으로 인해 생긴다.

이 중에서도 과도한 음주가 급성 췌장염 발병 원인의 30∼6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급성 췌장염 환자는 대부분 극심한 상복부 통증을 호소한다. 통증은 명치나 배꼽 주변의 상복부에서 시작해 등 쪽이나 가슴, 아랫배 쪽으로 뻗어 나간다. 통증이 시작되고 30분 이내에 계속 강도가 높아지고, 호전 없이 수 시간에서 수일 지속하는 경우가 많다.

통증은 가만히 똑바로 누워 있을 때 더 심해지고, 쭈그리고 앉아 있으면 조금 나아지는 양상을 보인다. 심하면 구역, 구토, 발열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전태주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화기병센터 교수는 “췌장은 복막 뒤 등 쪽에 있는 장기여서 똑바로 누웠을 때 통증이 심하고, 앉거나 몸을 앞으로 구부리면 통증이 완화되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급성 췌장염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급성 췌장염은 대부분 혈액 검사와 복부 CT 검사로 진단할 수 있다. 대개 혈액 검사에서 아밀라아제와 리파아제 수치가 3배 이상 오르고, 백혈구 수치와 혈당 수치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난다.

급성 췌장염의 80∼90%는 대부분 금식과 수액 등 보존적 치료만으로 나아질 수 있지만, 일부는 중증으로 악화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음주로 인한 급성 췌장염이 발생했다면 치료 후에는 재발을 막기 위해 음주를 자제해야 한다.

오동욱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급성 췌장염이 반복된다면 췌장암의 주된 요인인 만성 췌장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치료 이후에 반드시 금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