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잡한 서울지하철 4·7·9호선 타는 분들이 반길 소식 전해졌다 (+이유)

104

서울지하철 4·7·9호선을 이용하는 분들이 반길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시가 해당 노선 열차 혼잡도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지하철 자료 사진 / 뉴스1

서울시가 열차 내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오는 2027년까지 1024억 원을 투입해 4·7·9호선 전동차 8편성을 증차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열차 혼잡도는 열차 탑승 기준 인원 대비 실제 탑승 인원 비율, 편성은 여러 대가 연결된 철도 차량을 운용하는 단위를 뜻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현재 노선별 혼잡도와 추가 투입 시 예상되는 개선 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4호선 3편성, 7호선 1편성, 9호선 4편성 증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24∼2027년 4년간 사업비 1024억 원 가운데 4분의 1에 해당하는 256억 원의 국비를 요청했고 국회와 정부를 설득한 끝에 해당 금액을 모두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지하철 건설 또는 노후 전동차 교체가 아니라 운영 중인 노선에 대한 전동차 증차로는 처음 이룬 성과라고 서울시는 강조했다.

서울시 계획대로 2027년 해당 노선의 전동차 8편성이 추가로 투입되면 출·퇴근 시간대 혼잡도는 150%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연합뉴스에 “그동안 서울시는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혼잡도 완화 대책을 수립·시행해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비 확보를 통해 4·7·9호선의 혼잡도를 150% 수준으로 낮춰 시민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서울 지하철 혼잡도는 4호선 185.5%, 7호선 160.6%, 9호선 194.8%다. 증차가 완료되는 2027년 예상 혼잡도는 4호선 148%, 7호선 147%, 9호선 159%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