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들이 재혼 간절해지는 순간…남성 1위 ‘조롱의 대상’, 여성은?

97

돌싱들은 어떤 시선을 받을 때 재혼을 희망할까?

재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12명(남녀 각 256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세상 사람들이 이혼한 사람들을 어떤 시선으로 바라볼 때 돌싱 신분을 하루빨리 벗어나고 싶을까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fizkes-Shutterstock.com

그 결과 남성은 응답자의 33.2%가 ‘조롱의 대상’으로 답했고, 여성은 34.0%가 ‘중고품’으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중고품(30.4%)’, ‘하자 있는 사람(22.3%)’, ‘결혼 부적격자(14.1%)’ 등의 순이었고 여성은 ‘결혼 부적격자(28.1%)’, ‘조롱의 대상(22.7%)’, ‘하자 있는 사람(15.2%)’ 등 순이었다.

이와 관련해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이혼이나 재혼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에는 ‘중고품’, ‘하자(문제) 있는 사람’, ‘결혼 부적격자’ 등과 같은 표현이 많이 등장하는가 하면 각종 텔레비전 프로그램에도 이혼이나 돌싱을 희화화하는 내용이 많다”며 “당사자인 돌싱들은 이런 주변의 시선을 접하면 마음이 아프고, 재혼을 통해 하루 빨리 돌싱 신분을 벗어나고 싶어진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돌싱들은 어떤 부부의 모습을 보면 재혼 욕구가 급상승할까?’라는 질문에 남성은 ‘집밥 함께 먹는 부부(29.3%)’와 ‘배우자 간병하는 모습(24.2%)’, 여성은 ‘마트 함께 가는 부부(30.1%)’와 ‘집안 대소사 함께 처리하는 부부(24.2%)’ 등을 각각 1, 2위로 꼽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