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시드니 취항 1년! 대형기 도입부터 노선 다각화로 ‘성장’

128

티웨이항공의 대표적 장거리 노선인 인천-시드니 노선이 취항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12월 23일 국내 LCC 최초로 취항한 인천-시드니 노선은 합리적인 운임과 서비스를 통해 호주 방문 여행 편의에 앞장서고 있다. 해당 노선 취항 이후 1년여간 9만6천명의 승객을 수송해 왔으며 평균 88%의 탑승률을 유지하며 대표 장거리 노선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3~5월 A330-300 3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한 티웨이항공은 인천-시드니 노선 외에 몽골, 싱가포르 등 신규 취항 노선과 시즌별 공급이 많이 필요한 노선에도 적극적으로 투입해 승객들의 여행 편의에도 앞장섰다.

전체 노선 중 A330-300 항공기를 통해 22년3월부터 23년 12월말까지 186만9천여명의 승객을 수송하며 매출 증대에도 견인해 올해 1조 이상의 매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또한 A330 항공기 하부 화물칸을 활용한 대량의 벨리카고 운송도 진행했다. 효율적인 화물 수송과 관리를 위한 탑재 용기인 ULD를 활용해 2022년 6,675t, 2023년 15,000t의 화물 수송을 지속적으로 진행했다.

대형기 운영을 통한 고객 만족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장거리 노선 승객들의 니즈에 맞춰 12석의 비즈니스클래스 좌석 구성과 기내 좌석도 2-4-2 배열로 고객의 선택권을 넓혔다. 

▲비즈니스 클래스는 프리미엄 플랫베드형 좌석으로 콘센트, 독서 등을 장착하고 좌석 기울기가 165도까지 눕혀져 목적지까지 편안하고 안락한 여행을 제공한다. ▲이코노미 좌석은 홀더와 충전용 USB 포트를 장착해 개인 엔터테인먼트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안전투자를 위해 2020년도에 100억원을 들여 2020년 5월 김포공항 화물청사에 ‘항공훈련센터’를 개관했다. 훈련센터에는 비상탈출 슬라이드, 화재 진압실, 응급처치실, 비상장비실, 객실 mock-up 등 최신 훈련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훈련기관(ATO) 인가를 획득했다.

올 연말기준 대형기 A330-300 3대 포함 총 30대 기재를 운영하고 있는 티웨이항공은 내년에도 대형기 2대 포함 7대의 항공기를 추가 도입해 운영할 예정으로, 연내 유럽 노선 ‘인천-크로아티아’ 신규 취항과 기타 신규 중장거리노선 취항도 함께 준비해 효율적 기재 운용으로 수익 확대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인천-시드니 노선 취항 1주년’을 기념한 프로모션을 홈페이지를 통해 12월 29일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페이지에 축하 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총10명에게 티웨이 상품권을 추첨을 통해 제공하며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시드니노선 5만원 할인 쿠폰 제공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티웨이항공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