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 ‘자장가’ 불러주면 그대로 잠드는 강아지, 눈이 스르륵..

82
ⓒ노트펫

사진=instagram/@charlie_do.it (이하)

[노트펫] 태교하면서 부른 자장가를 매일 옆에서 들어온 강아지가 잠드는 모습이 사람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하고 있다.

지난 3일 서진 씨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반려견 ‘찰리’가 등장하는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서진 씨는 현재 임신 중이라 저녁마다 뱃속 아기한테 자장가를 불러주고 있다. 그런데 태아만 매일 자장가를 듣는 건 아니었다.

항상 서진 씨와 함께 자는 찰리도 늘 같이 듣다 보니 자장가에 익숙해진 모양이다. 브람스의 편안한 ‘자장가’ 선율에 찰리의 눈도 절로 스르륵 감기는 모습이다.

ⓒ노트펫

ⓒ노트펫

서진 씨는 “이때 찰리는 조금 전까지만 해도 신나게 뛰어놀고 있었다”며 “이제 그만 자자고 자장가를 불러줬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노래만 부른다고 바로 자는 건 아니고 동시에 다리나 몸을 마사지해 주면 더 빨리 잠든다”고 말하며 웃었다.

ⓒ노트펫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목소리에 사랑이 얼마나 가득하면 뱃속 아가에 멍멍이까지 재우지” “덕분에 저도 잡니다..” “최면 잘 걸리는 타입ㅎㅎ” “우리 애도 좀 재워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찰리랑 거의 24시간을 붙어 있다 보니 모든 일상이 찰리와 함께한 추억으로 가득하다는 서진 씨. 특히 올해 4월 찰리까지 함께 다녀온 신혼여행이 가장 기억에 남는단다.

ⓒ노트펫

서진 씨는 “늘 바라는 거지만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우리 곁에 오래오래 있어줘 찰리야”라며 훈훈한 마음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