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놀이터선 먹이주지 마세요” 정부, 길고양이 돌봄 가이드라인 발표

82

“주차장과 차량 하부는 먹이 주는 장소로 피해야 합니다. 도로 주변도 피해야 합니다. 어린이 놀이터 주변이나 감염 취약자가 있는 곳은 피해야 합니다.”

주차장에 있는 길고양이들 (참고 사진) / Akira Shimizu-shutterstock.com

길고양이의 복지를 향상하고 길고양이와 관련한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27일 길고양이 돌봄 지침(가이드라인)과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지침을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동물보호단체, 길고양이 돌봄 활동가, 수의사, 법률 전문가, 지방자치단체 등으로 구성된 길고양이 복지개선 협의체를 6개월간 운영하며 해외 논문과 가이드라인을 참고하고 국내 실정을 고려해 가이드라인 세부 내용을 협의했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길고양이는 도심이나 주택가에서 자생적으로 살아가는 주인이 없는 고양이로, 인간 활동으로 발생하는 먹이를 일부 섭취하는 고양이를 지칭한다.

길고양이 돌봄 가이드라인은 올바른 밥자리 선정과 먹이 주기 등의 방법을 제시했다.

자동차 밑, 주차장, 어린이 놀이터, 도로 주변 등 밥자리로 적절하지 않은 장소를 안내했으며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길고양이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조용하고 외부 노출이 적은 장소가 좋다고 설명했다. 길고양이 돌보미 본인 소유의 사유지가 아닌 경우에는 동의받고 급식소를 설치할 것을 제시했다.

가이드라인은 적정 먹이 급여량을 제시했으며 급여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밥그릇을 회수하고 주변을 청소하는 등 청결하게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길고양이 돌봄과 중성화의 병행 필요성도 안내했다. 돌보는 개체를 중성화해 길고양이들이 늘어나는 것을 방지하고 중성화율을 높이기 위해 군집 중성화에 적극 참여할 것을 당부했다.

가이드라인은 길고양이 돌봄과 관련한 갈등 상황에 대한 문답도 담았다. 길고양이 밥자리 관리 미비, 길고양이 및 돌보미 위협 등 갈등 상황 발생 시 참고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기존 판례 등을 질의응답 자료집 형태로 제작했다.

또 겨울집 설치·운영 유의 사항, 길고양이 돌보미 건강관리 등을 포함해 길고양이 돌봄에 대해 종합적인 안내를 제공한다.

농식품부는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가이드라인에서는 수술 대기부터 약물 투약과 회복까지 수술 단계별로 유의 사항을 제시하고 마취, 봉합, 위생관리(멸균) 등에 대해 상세히 서술했다.

이재식 농식품부 동물복지환경정책관은 “길고양이와 사람이 평화롭게 공존할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다양한 전문가가 오랜 기간 머리를 맞대 논의한 만큼, 돌봄 및 수술 지침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가이드라인은 법적 준수사항은 아니며 길고양이 복지개선과 관련 갈등 완화를 위해 제작된 권고사항”이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내년에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 한 캠페인도 펼칠 계획이다.

가이드라인은 국가동물보호정보시스템(www.animal.go.kr)과 동물사랑배움터(www.apms.epis.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