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百 “새해 ‘헤이’로 인테리어 분위기 바꿔보세요”

182

갤러리아백화점은 서울 명품관에서 새해를 맞아 덴마크 가구브랜드 ‘헤이(HAY)’ 팝업스토어를 1월 2일까지 운영한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사진=갤러리아백화점

2002년 설립된 헤이는 “더 좋은 디자인을 더 많은 사람들이 누리도록 한다”는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전 세계 유명 디자이너들과 협업해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였다. 

예술과 건축, 패션에서 영감을 받아 △가구 △조명 △주방 및 식탁 용품 △장식품 등 인테리어 관련 용품을 다양하게 개발했다. 특히 1930∼60년대 초반 전성기를 누린 북유럽 디자인의 정신을 젊은 감각으로 승화시킨 것이 특징이다.

대표 상품 중 하나인 ‘컬러 캐비닛’은 깔끔한 디자인과 독창적인 색상 조합이 특징인 서랍장이다. 종류와 크기, 색상 등 다양하게 선택 가능하며 가격은 1백만~3백만원대다.

‘팔리사드 테이블/벤치’는 곡선의 우아함을 살린 아웃도어용 가구 제품이다. 야외 테라스에서 활용하기 좋은 제품으로 견고하고 관리가 용이하다. 판매 가격은 20만~150만원대로 크기와 디자인에 따라 다양하다. 이외 벽시계 ‘월 클락’과 휴대용 조명 ‘PC 포터블’ 등 다양한 인테리어 소품도 판매한다. 가격은 10만원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