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병원에서 퇴짜 맞은 소아 외상환자, 72시 간내 사망률 2배” (연구 결과)

62

처음 방문한 병원에서 입원하지 못하고 다른 곳으로 이송된, 이른바 퇴짜 맞은 소아 외상 환자는 곧바로 치료받은 경우에 비해 72시간 내 사망할 확률이 2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연합뉴스가 28일 보도했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정진희 응급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 22개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 18세 미만 환자 1만8518명 자료를 분석해 이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 교수는 “응급실 단계에서 중증 소아 외상 환자를 수용하더라도 결국에는 소아신경외과나 소아외과 등에 입원해야 하는데 이때 치료가 불가능해 전원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병원 전 단계에서부터 중증 소아 외상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병원을 선정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병원을 찾더라도 병원 간 이송 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소아 전문 이송팀을 마련하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연구 결과를 보면 대상자 중 85.5%(1만5831명)는 교통사고 등 손상 현장에서 응급실로 직접 이송된 후 입원했으나 14.5%(2687명)는 병원 간 이송을 거쳐 전원 된 뒤 입원했다. 대상자 전체 사망률은 2.3%, 72시간 내 사망률은 1.7%, 30일 내 사망률은 2.2%로 나타났다.

병원 간 이송 여부에 따른 사망률을 세부적으로 보면 병원 간 이송을 거쳐 입원한 소아 환자의 사망률은 4.2%였다. 이는 직접 입원한 소아 환자의 2.0%를 크게 웃돌았다.

72시간 내 사망률은 병원 간 이송을 거칠 경우 2.8%, 직접 입원한 경우 1.5%였다. 두 집단의 30일 내 사망률은 각각 3.9%와 1.9%로, 병원 간 이송을 거쳤을 때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지에 실렸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